'갤럭시S21' 가전과 자동차까지 연동...삼성 '갤럭시 생태계' 조성한다

백진엽 부장 / 기사승인 : 2021-01-18 16:38:59
  • -
  • +
  • 인쇄
"스마트폰 넘어 모든 장치로 확장"...구글·완성차 업체 등과 협력

외출전 준비를 하면서 스마트폰으로 미리 자동차 시동을 걸고, 시트 히터도 켜둔다. 이동중에는 스마트폰으로 세탁기나 로봇청소기 등 가전제품들을 제어한다.

삼성전자가 올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를 소개하면서 내 주변의 모든 기기를 스마트폰으로 제어할 수 있는 '갤럭시 생태계'를 선보였다. 스마트폰, 웨어러블, 가전제품 등이 모두 연동되는 삼성의 '스마트싱스'(SmartThings)가 구글 및 완성차 업체와의 협력 등을 통해 가전 및 자동차까지 확장되는 것.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15일 온라인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S21'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15일 온라인으로 열린 '갤럭시 언팩 2021'에서 "구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모바일 기술의 큰 혁신을 이뤘다"며 "파트너십을 확대해 통신에서 연결성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서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히로시 록하이머 구글 부사장도 "스마트폰은 많은 화면 중 하나일 뿐"이라며 "안드로이드 오토, 구글 네스트, 스마트 싱스로 스마트폰을 넘어 모든 장치로 확장되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스마트싱스 앱으로 자동차 시동을 거는 등 자동차 제어가 가능하고, 자동차 상태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동하는 중에 자동차 대시보드에서 집안의 가전제품에게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아우디, BMW, 포드, 제네시스 등 글로벌 주요 자동차 업체와 협력한 디지털 카 키(Digital Car Key)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갤럭시S21+와 갤럭시S21 울트라로 차 문을 열거나 잠글 수 있는 서비스다.

블루투스, 근거리무선통신(NFC)보다 거리·방향 정확도가 높은 근거리 고속 무선통신 기술인 UWB를 이용해 주차장에서 자동차 위치를 찾고, 차문 손잡이에 폰을 대면 문이 열리는 서비스도 준비중이다.

삼성전자는 해당 서비스에 대해 "가까운 미래에 나올 것"이라고 밝혀, 연내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백진엽 기자 jinebito@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

TE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