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푸드'의 힘…CJ제일제당, 해외성장 덕분에 영업익 1조 돌파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8 18:21:59
  • -
  • +
  • 인쇄
식품사업부문 해외 매출 31% 증가
CJ제일제당이 지난해 해외 매출의 성장덕분에 창사이래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원을 넘겼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5% 성장한 24조2457억원, 영업이익이 51.6% 증가한 1조3596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의 실적을 제외할 경우 매출은 10.9% 늘어난 14조1637억원, 영업이익은 73% 증가한 1조415억원이다. CJ제일제당의 연간 영업이익이 1조 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회사측은 "선제적인 사업구조 혁신이 성과로 이어지면서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며 "특히 글로벌 사업이 가파르게 성장하며 해외 매출 비중이 60%를 넘겼다"고 설명했다.

식품사업부문은 전년 대비 12% 증가한 8조968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내 매출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해외 매출이 31% 늘며 성장을 주도했다.

지난 2018년 인수한 미국 식품업체 슈완스(2조8322억원)를 포함한 해외 매출은 4조1297억원으로 약 46%의 비중을 차지했다. 비비고 만두를 앞세운 K-푸드 제품이 미국 등 메인스트림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며 이룬 성과다. 특히 강도 높게 진행해온 수익성 개선 전략이 성과로 연결돼, 영업이익은 49.1% 늘어난 5110억 원을 달성했다. 슈완스 영업이익은 약 65% 늘었다.

아미노산과 조미소재 등이 주력인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2조9817억원으로 전년 대비 7.9% 늘었고, 영업이익은 34.2% 증가한 312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영업이익률이 2012년 이후 8년 만에 두 자리 수(10.5%)를 기록하는 등 수익성이 개선됐다. 트립토판·발린·알지닌 등 고수익 제품군 판매 비중이 늘었다.

CJ Feed&Care(사료+축산)는 중국과 베트남의 수요 확대와 돼지 가격 상승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11% 늘어난 2조213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베트남 시황 호조 등으로 영업이익도 큰 폭으로 늘며 2193억원을 달성했다.

회사측은 "2019년 하반기부터 수익성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등 고강도 체질개선을 통한 선제적 위기 대응에 나섰다"며 "코로나19에 따라 글로벌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해외 사업 주도로 외형성장과 수익성 개선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외에서 가정간편식(HMR) 중심의 '집밥' 소비 트렌드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올해도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

TE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