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한마디에 17% '뚝'...널뛰는 비트코인에 투자금 몰리는 까닭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3-26 19:19:23
  • -
  • +
  • 인쇄
▲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의 한마디에 비트코인 가격이 17% 하락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높아보이긴 하네."

지난 20일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에서 날린 이 한줄의 문구 때문에 비트코인 가격이 하루새 17% 고꾸라졌다. 그 전날 비트코인 가격은 7만4000달러로 역대 최고가를 찍은 직후 일어난 일이다.

한동안 4만달러대에 머물던 비트코인을 7만달러까지 끌어올린 사람도 일론 머스크였다.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에서 비트코인을 매입했다는 소식을 알리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기 시작했고, 이렇게 오른 가격을 다시 끌어내린 것도 일론 머스크다.

이를 두고 파이낸셜타임즈를 비롯한 해외 언론은 '머스크 효과'라고 부르고 있다. 독일 블록체인연구소 공동창립자 레나트 안트는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활동이 암호화폐 시장을 어떻게 움직이는가'를 주제로 논문까지 등재한 상황이다.

논문의 결론은 "개인의 트윗이 암호화폐의 수익과 거래량에 중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아래 표의 사건번호 1번의 경우 일론 머스크가 프로필을 수정한지 7시간만에 비트코인의 누적초과수익률이 18.99%를 달성했다.

▲레나트 안트가 논문에서 인용한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어록 (출처=독일 블록체인연구소)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매수했다는 소식에 하룻밤 사이에 1000만원 올랐다가 '가격이 높다'는 일론 머스크의 한마디에 하룻밤 사이에 1000만원이 떨어지는 비트코인 가격. 이런 변동성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은 여전히 강한 매수세를 보이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전세계적으로 돈을 풀어 유동성을 늘리는 대규모 부양책이 시행되면서 화폐가치가 하락하고 있다. 지난해 3월 4조달러였던 통화량은 12월에 6조5000억달러로 증가했다. 불과 1년도 안되는 사이에 2조5000억달러의 돈이 시중에 풀린 것이다. 1971년 금본위제 폐지 이후 달러 유통량은 꾸준히 증가했지만 이처럼 단기간에 급격히 늘어난 사례는 드물었다.

유동성 증가는 화폐가치 하락을 초래한다. 이에 투자자들은 화폐가치 하락으로 인한 인플레이션을 우려해 가치가 유지되거나 상승하는 자산을 찾아나섰고, 그 투자금이 비트코인으로 쏠린 것으로 분석된다. 현 시점에서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에 매력을 느끼는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먼저 비트코인은 공급량이 제한돼 있는 유일한 자산이라는 점이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은 희소하지만 얼마나 더 매장돼있는지 알 수 없다. 심지어 필요하다면 다른 행성에서 채굴해올 수도 있다. 그런 점에서 비트코인은 임의로 찍어낼 수 있는 화폐나 매장량을 가늠할 수 없는 금처럼 휘둘리지 않을 것이라는 상대적 안정감을 준다.

둘째로 비트코인의 반감기이다. 비트코인은 약 4년에 걸쳐 21만개가 채굴될 때마다 채굴자에게 주어지는 보상이 반으로 준다. 지난해가 비트코인 반감기였다. 비트코인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는 상황에서 공급이 줄어든다면 가격은 오를 수밖에 없다.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이런 이유로 비트코인 가치가 더 오를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셋째로 관련 산업과 인프라가 확충되면서 비트코인의 미래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공공·민간분야 할 것 없이 여러 기관에서 비트코인을 도입하고 있다. 전세계 기업들은 23일 기준 총 132만4120개의 비트코인을 채굴했고, 그 가치는 665억달러에 육박한다. 페이팔은 지난해 11월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시작한 직후 플랫폼 내 활성 계정 수가 1600만개 이상 급증하면서 3억7700만개를 달성했고, 2020년 4분기 매출이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

▲비트코인 반감기. 비트코인은 매 반감기 이후 1.5년 이내에 구간 내 정점을 찍었다. (출처=코인메트릭스)


문제는 비트코인이 실물화폐도 법정화폐도 아니라는 점이다. 비트코인 자체가 가진 효용가치나, 비트코인이 정당한 지불수단임을 국가에서 보증해주지 않는다. 비트코인 가치는 결국 일론 머스크의 말 한마디에 반응하는 시장참여자들의 변덕에 따라 오르락 내리락 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비트코인이 제도권에 편입되지 못한 채 채굴량이 바닥나게 되면 거품이 꺼질 것으로 예상한다.

일례로 레나트 안트는 '머스크 효과'에 대해 "트윗 하나가 비트코인 시가총액을 1110억달러 증가시킬 수 있다면, 또다른 트윗 하나가 그만큼의 가치를 날려버릴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비트코인의 가격 변동성과 채굴시 필요한 어마어마한 전력량을 들어 "극도로 비효율적인 자산"이라며 날을 세웠다.

인도정부도 이런 움직임에 가세했다. 인도정부는 암호화폐 금융거래 통제가 쉽지 않아 불법 거래에 악용될 소지가 크고 암호화폐 가격의 불안전성도 크다며, 투자자들이 이런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직접 나서겠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전문가들 역시 비트코인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23일 기획재정위원회 회의에서 "비트코인은 내재가치가 없다"며, 최근 비트코인 상승세는 여러 기준으로 볼 때 "이상 급등이고 앞으로도 가격 변동성이 클 것"으로 평가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