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노년층 남성' 인지능력 저하시킨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4 23:13:23
  • -
  • +
  • 인쇄
美 컬럼비아대 연구팀 조사결과

대기오염이 심폐기능은 물론 뇌건강까지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컬럼비아대학 안드레아 바카렐리 박사연구팀은 미국 그레이터 보스턴 지역에 거주하는 평균 연령 69세의 백인 남성 95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도로 위 차량과 산업현장에서 발생하는 미세입자가 섬세한 뇌신경 조직에 손상을 입힌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대상 지역에서 PM2.5(입자의 지름이 2.5마이크로미터 이하) 농도가 급증한 28일 기간동안 실험 참여자의 언어구사력, 단어 기억, 숫자 기억 등을 검사했다.

조사결과 실험 참여자들의 '국제인지기능' 점수와 '간이정신상태검사'(MMSE) 점수가 현저하게 떨어져, 대기오염이 노년층 남성의 인지능력에 뚜렷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대상 지역의 PM2.5 농도가 가장 높았을 때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지침 수준인 10㎍/㎥보다 낮았다.

이외에도 연구진은 아스피린이나 다른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NSAID)를 복용하던 참여자들의 경우 인지기능 점수의 변동폭이 좁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논문의 저자들은 NSAID가 미세입자가 뇌로 유입돼 유발하는 뇌염증을 줄여주는 까닭으로 추측했다.

호주 모나쉬 대학교 신경정신병학 및 치매 연구소장 조앤 라이언 박사는 "이번 연구가 중요한 이유는 아주 높은 농도의 대기오염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것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낮은 농도의 대기오염에 일시적으로 노출돼도 인지기능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밝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논문의 수석 저자 안드레아 바카렐리 박사는 "대기오염이 정화되면 우리 뇌는 재시동을 걸어 원래 수준으로 기능하기 때문에 단기 노출은 가역적이지만 더 높은 농도에 여러 차례 노출되면 영구적인 손상을 입는다"고 밝혔다.

또 바카렐리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가 노년층이 모두 NSAID를 복용해야 한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NSAID 부작용을 일으키는 경우 가볍게 볼만한 증상이 아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과일, 채소, 섬유질을 포함한 건강한 식단과 정기적인 운동을 병행해 몸을 전체적으로 건강히 하면 대기오염과 같은 환경적인 위협으로부터 내성을 마련할 수 있고 염증을 줄일 수 있다"고 당부했다.

이 연구논문은 국제학술지 '네이처 에이징'(Nature Aging) 온라인에 지난 3일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