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탄소배출량 전세계 80%...탄소저감 경제충격 견딜까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7 07:01:02
  • -
  • +
  • 인쇄


세계 각국이 '탄소중립'을 앞당기기 위해 급격하게 정책을 밀어붙일 가능성이 농후해지면서 세계금융시장도 이에 대비해야 한다는 경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G20 국가들이 급진적인 탄소저감 정책으로 경제적인 충격을 입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위험분석 자문회사 '베리스크 메이플크로프트'가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각국은 기후위기에 질서정연하게 대응할 실질적인 기회를 이미 상실했다. 이에 각국은 탄소저감 목표달성을 위해 무질서하게 정책실행을 감행할 것이고, 그 여파로 세계 금융시장에 파란이 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 보고서는 '국가별 탄소정책 지표'(Sovereign Carbon Policy Index)를 기반으로 했다. 국가별 탄소정책 지표는 198개국을 대상으로 현재 탄소배출량과 2030년 탄소배출 저감목표치의 차이를 나타낸 것이다. 보고서는 주요 20개국 협의체(G20)에 속한 국가들이 배출하는 탄소의 양이 전세계 탄소배출량의 80%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국가별 '무질서한 전환' 위험도 평가 그래프. 가로축은 저탄소를 향한 역량과 의지를, 세로축은 저탄소 경제 전환율을 나타낸다. (출처=베리스크 메이플크로프트)


G20 가운데 영국이 탄소저감 목표에 가장 근접해 있다. 이런 영국조차도 탄소저감을 위한 발전, 수송, 난방 등의 인프라나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강제하기 위한 법안 등 제도적 기반이 미흡하다고 보고서는 평가했다. 프랑스와 독일을 필두로 한 유럽은 영국의 저감노력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탄소비만' 국가로 분류됐다. 두 나라가 탄소저감 노력을 한다면 전세계 탄소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두 나라의 저감 노력은 '파리기후변화협약' 이행 측면에서 영향력이 매우 크다. 그러나 미국과 중국의 탄소 저감 계획 역시 미흡한 부분이 많아 저탄소 전환시 경제적 혼란이 빚어질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세계 각국은 지구의 기온상승을 파리기후변화협약 목표치인 '2°C 이하'로 유지하기 위해 공장 탄소배출량 규제를 비롯해 청정에너지 구입 법제화, 높은 탄소 부담금 등 광범위하고 급진적인 정책을 실행할 가능성이 높다. 이로 인해 기업들은 안정적인 수요층 및 공급망 확보에 어려움을 겪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뿐만 아니라 기업들은 장비와 건물 유지비용을 확보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특히 공해유발 산업인 화석연료 생산기업들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내 저탄소 경제로 전환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고 있다. 그리고 각국 정부는 이를 강력하게 단속할 가능성이 높다. 화석연료 관련기업 뿐 아니다. 베리스크 메이플크로프트는 수송과 농업, 채굴·광산업종도 저탄소 전환에 대비해야 한다고 봤다.

보고서의 저자 가운데 한명인 로리 클리스비는 "우리 보고서는 더 이상 질서정연한 저탄소 전환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모든 기업들과 투자자들은 앞으로 닥쳐올 무질서한 전환에 대비해야 하고, 최악의 경우 수많은 취약분야를 개선하기 위한 급진적인 정책변화의 채찍질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