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건비 상승 등에 발목잡힌 게임업계, '대작'으로 정면돌파한다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1-05-30 14:23:46
  • -
  • +
  • 인쇄
'카트라이더:드리프트' '블소2' '제2의 나라' '오딘' 등 출격 대기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 '트릭스터M' 등 출시작도 흥행중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넥슨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엔씨 '트릭스터M', 카카오게임즈 '오딘', 넷마블 '제2의 나라'.

올 1분기 성장세에 제동이 걸린 게임업계가 블록버스터급 신작들을 무기로 하반기 회복을 노리고 있다. 확률형 아이템 논란, 인건비 상승 등으로 실적 상승에 발목을 잡혔지만, 정공법인 '흥행 신작'으로 이를 정면 돌파하겠다는 전략이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표 게임업체들의 올해 1분기 영업실적은 부진했다. 일단 빅3인 3N(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을 보면 넥슨이 그나마 선방했고, 엔씨가 가장 안 좋았다.

넥슨의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보다 4.28% 성장했다. 넷마블은 전년동기보다 165.7% 늘어난 영업이익을 기록했지만, 전분기와 비교하면 34.28% 줄었다. 엔씨는 시장 예상치를 가장 크게 벗어났다.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보다 76.5%, 전분기보다 63.8% 감소했다.

카카오게임즈와 컴투스도 비슷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전년동기보다 22.91% 늘어난 영업이익을 올렸다. 하지만 전분기보다는 5.7% 줄었다. 컴투스는 전년동기보다 25.32%, 전분기보다 32.27% 감소한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신작 출시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서 개발자를 중심으로 한 급여 인상 경쟁 등으로 인해 1분기 실적이 부진했다고 분석했다. 확률형 아이템 논란 등도 실적의 발목을 잡았다.

하지만 하반기부터는 실적이 다시 성장세로 돌아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체들이 심혈을 기울여 개발한 대형 신작들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넥슨은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를 선보여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의 흥행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밖에 '커츠펠' '코노스바 모바일 판타스틱 데이즈' 등의 신작을 연내 선보일 계획이다.

지난 20일 엔씨가 선보인 '트릭스터M'은 구글플레이 매출 2위에 오르는 등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어 김택진 의장이 직접 총괄한 '블레이드&소울 2'도 2분기를 목표로 사전예약을 진행중이다.

여기에 게이머들의 관심이 높은 두 게임도 6월 출격한다. 넷마블의 '제2의 나라'와 카카오게임즈의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하 오딘)이다. 6월10일 출시 예정인 '제2의 나라'는 일본의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가 협력한 판타지 역할수행게임(RPG) '니노쿠니'를 모바일 RPG로 재해석했다는 것만으로도 게이머들의 기대를 받는 작품이다. '오딘'은 북유럽 신화를 세계관으로 한 게임으로 내달 2일 버추얼 쇼케이스를 진행하고 6월말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4월말 컴투스가 선보인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은 이미 흥행작으로 자리잡았다. 회사측에 따르면 출시 이후 열흘간 평균 10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고 300만 다운로드를 넘어서는 등 세계 전역에서 고른 흥행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전체 매출의 절반을 차지하는 북미와 유럽을 포함해, 해외에서 80%를 넘어서는 실적을 올렸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