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랜선 여행'…한국으로 수학여행 인기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7 13:30:36
  • -
  • +
  • 인쇄
한국관광공사, '디지털 한국 수학여행 프로그램' 실시
▲'디지털 한국 수학여행 프로그램' 참가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랜선여행이 하나의 새로운 여행 트렌드로 자리 잡은 모양새다. 처음 등장한 랜선여행이 관광지 영상을 보던 수준이었다면 이제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가이드와 실시간 소통은 물론이고 공연까지 즐긴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IT 기반 여행 플랫폼 '마이리얼트립'은 지난해 랜선여행 상품을 출시했다. 출시 초기 16개에 불과했던 상품은 뜨거운 관심 속 현재 75개까지 늘어났다. 그 종류도 다양하다. 유명 미술관·박물관 도슨트 투어부터 미식·재즈까지 다양한 테마와 주제를 담았다. 누적 이용자가 2만5000명을 넘어섰다.

국내 여행에 대한 외국인들의 관심도 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에서 랜선으로 운영하는 '디지털 한국 수학여행 프로그램'에 대한 현지 반응이 뜨겁다. 디지털 한국 수학여행 프로그램은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한국 학생들과 교류하고, 한국의 먹거리와 K-팝, 유명 관광지 등을 영상을 통해 가상 체험하는 디지털 교류 콘텐츠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4월 15일 홍콩 크리스트 콜리지(Christ college) 중학생 120명을 대상으로 처음 실시됐다. 이후 홍콩 내 관심이 높아져 7월까지 총 20개 학교 약 3900명의 학생이 참가 신청을 했다. 이 수치는 코로나 확산 이전인 2019년도 실제 수학여행으로 방한한 홍콩 학생 수(3209명)를 뛰어넘는다.

이 외에도 대만에서는 연간 약 400명의 참가가 예상되며 일본에서도 약 1200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오는 7월부터 실시된다.

이번 프로그램을 참가한 티파니 라이(Tiffany Lai, 17)는 "디지털 수학여행 프로그램은 의미 있고 소중한 경험이었다"면서 "특히 K-pop 댄스강습 시간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문화를 체험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 너무나 즐거웠고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나면 한국어를 배우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다른 참가자 카리스 응(Karis Ng, 17)는 "디지털 수학여행으로 방문한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을 실제로 방문해보고 싶다"며 "이 외에도 한국에 직접 방문해서 봄꽃 여행이나 겨울 딸기 따기 체험 같은 자연체험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지자체들도 랜선여행을 통해 지자체 관광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지난 4월 경상북도는 과학의 달을 맞아 '과거와 현재를 잇는 우리 과학문화'라는 타이틀로 랜선여행을 진행했다. 첨성대, 석굴암 등 경상북도 주요 관광지를 배경으로 여행자가 과거로 돌아가 역사과학여행을 즐기는 형식으로 제작됐다.
 
충청북도와 전라남도 역시 랜선여행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에게 인기 있는 지역 관광지를 소개한다. 전통시장과 먹거리 등을 소개하고 전라남도는 개별이동 서비스를 이용해 개별 관광도 가능토록 구성했다.

여행업 관계자는 "백신 접종이 늘어나면서 국민들의 외국 여행에 대한 기대감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그러나 외국 여행이 가능해진다고 해서 랜선여행이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트렌드가 된 랜선여행 콘텐츠는 지속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