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英 익수다 지분투자..."ADC로 파이프라인 확장"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7 19:00:31
  • -
  • +
  • 인쇄
미래에셋과 530억 투자로 최대주주 지위확보 계획

셀트리온이 항체약물접합체(Antibody-Drug Conjugate) 분야로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기 위해 영국 '익수다 테라퓨틱스'(Iksuda Therapeutics)에 지분을 투자했다.

셀트리온은 최근 미래에셋그룹과 함께 총 4700만달러(약 530억원)를 영국 ADC 개발사인 '익수다'에 투자했다고 7일 밝혔다. 투자금의 절반은 이미 지급했고, 나머지 투자금은 특정 마일스톤을 만족시킬 경우 즉시 투자하기로 하는 계약서를 체결했다. 예정된 금액을 모두 투자하면 셀트리온은 익수다의 최대주주가 된다.

이번 투자는 셀트리온과 미래에셋그룹이 함께 조성한 1500억원 규모의 '미래에셋셀트리온신성장투자조합1호'를 통해 이뤄졌다. 이 투자조합에는 셀트리온 외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벤처투자, 미래에셋증권, 및 프리미어파트너스 등의 기관투자자가 참여하고 있다.

ADC는 암 조직에 선택적으로 약물을 전달하는 기술로, 최소의 투여량으로 항암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다. 바이오시밀러와 화학의약품 외 제품에서 새로운 사업모델을 찾고 있던 셀트리온은 기존 항체 치료제와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ADC로 파이프라인을 확장하기 위해 '익수다' 지분투자를 결정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이미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와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 등의 항암제를 확보하고 있다. 여기에 ADC 기술이 더해지면 보다 다양한 항암제 개발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익수다'는 코로나19를 표적해 B세포 림포마 치료를 적응증으로 하는 'IKS03'(Anti-CD19 ADC)를 비롯해 4개 파이프라인에 대한 전임상 단계를 진행하고 있고, 약물-항체 결합체 플랫폼 기술인 링커 페이로드(Linker-payload)를 자체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ADC는 희귀의약품 등록 또는 혁신신약지정, 패스트트랙으로 대부분 지정돼 상대적으로 빠른 개발이 가능하다. 시장규모는 50억달러(약 5조5830억원) 규모다. 2025년에 이르면 이 시장규모는 180억달러(약 20조988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셀트리온은 지난해 다국적제약사 다케다제약의 아시아태평양지역 프라이머리 케어제품 자산에 대한 인수절차를 마무리 지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