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면 5% 높인 남극의 한 빙하 '10년 후 사라진다고?'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5 14:51:43
  • -
  • +
  • 인쇄
이안 주빈 박사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게재
▲2000년부터 2019년까지 점점 뒤로 후퇴 중인 파인 아일랜드 빙하(Pine Island Glacier) (사진=NASA)

남극 대륙에서 가장 큰 빙하 중 하나인 파인아일랜드 빙하(Pine Island Glacier)가 10년 안에 사라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 빙하가 모두 녹으면 전세계 해수면이 0.5m 상승할 것으로 예측됐다.

빙하학자 이안 주빈(Ian Joughin) 박사연구팀은 '빙붕 퇴각으로 인한 파인아일랜드 빙하의 붕괴 속도향상'이라는 논문을 통해 파인아일랜드 빙하의 붕괴속도가 지난 3년동안 12% 빨라졌다고 밝혔다.

파인아일랜드 빙하는 서울보다 300배 가까이 큰 빙하로, 스웨이츠 빙하(Thwaites Glacier)와 함께 빙하학자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빙하다. 남극 대륙에서도 가장 동적인 특징을 지니기도 하고, 지금까지 전세계 해수면의 약 5%를 높이는 원인이 됐기 때문이다. 이 두 개의 빙하 면적을 합치면 한반도보다 3배 정도 크다.

주빈 박사는 "파인아일랜드 빙하는 약 180조톤의 얼음으로 이뤄져 있다"면서 "이것이 녹으면 전세계 해수면이 0.5m 상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것과 붙어있는 스웨이츠 빙하까지 함께 녹는다면 해수면은 더욱 상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료=Dr. Sue Cook)

파인아일랜드 빙하는 지난 2009년부터 2017년까지는 상당히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그러나 최근 3년동안 빙붕이 19km 후퇴했다. 후퇴하는 속도도 12% 빨라졌다.

주빈 박사는 "지난 10~20년동안 후퇴속도가 빨라지면서 빙붕이 스스로 찢어지고 있는 것같다"면서 "빙하가 녹는 속도 향상은 현재로서는 비극적이지 않지만 나머지 빙붕마저 부서져서 사라져버린다면 그 속도는 상당히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빙붕이 10년 안에 사라질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우려했다.

이 논문은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 최신호에 실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