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탓에 글로벌기업 이익 '곤두박질'...韓기업만 '날았다'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7 15:13:25
  • -
  • +
  • 인쇄
포브스 '글로벌 2000 기업' 영업익 23.7% 감소
韓기업은 영업이익 26.6% 증가한 '불황형 흑자'
▲서울 여의도 있는 전국경제인연합회 건물 전경


글로벌 기업들은 코로나19 여파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줄었지만 한국 기업들은 매출이 줄고 영업이익이 늘어나는 '불황형 흑자' 모습을 보였다. 

7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021년 포브스 글로벌 2000 리스트'를 조사한 결과, '글로벌 2000 기업'의 2021년 매출액은 전년보다 6.1% 감소했다. 비교 기준은 2021년 4월16일 기준으로 최신 12개월 데이터를 집계한 것이다. 

'글로벌 2000' 기업들의 매출 합계는 2020년 1조3821억달러에서 2021년 1조2882억달러로 6.8% 감소했다. 영업이익 합계는 2021년 2조5362억달러로 전년보다 23.7%나 줄었다. 매출액보다 영업이익 감소폭이 더 커서 글로벌 평균 영업이익률도 전년대비 1.5%p 감소한 6.4%를 기록했다.

그러나 '글로벌 2000'에 속한 62개 한국 기업들의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오히려 26.6% 상승했다. 이에 한국 기업들의 평균 영업이익률도 2021년 4.5%로, 전년보다 1.2%p 개선됐다. 글로벌 2000 기업수 상위 5개국(미국, 중국, 일본, 영국, 한국) 가운데 유일하게 한국만 영업이익률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2000'에 포함된 한국 기업은 2020년보다 4개 증가했다.

이는 반도체(9.2%p), 금융(7.9%p), 유틸리티(7.3%p) 등의 분야에서 한국 기업의 영업이익률이 개선된데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즉 코로나가 터지면서 비대면이 가능한 디지털 산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했고, 이 영향으로 반도체와 통신서비스 산업의 영업이익이 증가한 것이다. 금융업계는 비대면 탓에 마케팅 비용이 감소하면서 영업이익률이 높아졌다. 한국전력 등 유틸리티 업종은 국제유가 하락이 낳은 원가절감으로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전세계 주요기업들은 총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시가총액은 1년 전에 비해 46.8%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로 인해 침체된 경기를 회복시키고자 주요 나라에서 재정확대와 금융완화 정책을 실시한 결과로 해석된다. 시중에 풀린 유동자금이 증시로 몰린 것이다.

글로벌 2000의 한국 기업들의 시총은 전년대비 105.3% 늘었다. 글로벌 2000 기업수 상위 5개국 가운데서도 가장 높게 나왔다. (미국 50.8%, 중국 44.6%, 일본 33.5%, 영국 20.9%, 한국 105.3%) 이는 일명 '동학개미'라고 불리는 개인투자자들의 주식거래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다만 한국의 매출액 대비 시가총액은 1.1배 수준으로 다른 국가에 비해 높은 편은 아니다. (미국 2.9배, 중국 1.4배, 일본 1.0배, 영국 1.5배, 한국 1.1배)

재계에서는 한국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반도체와 IT, 금융업종 등이 성장을 견인한 덕분에 전체적으로 다른 나라에 비해 선방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 업종을 제외한 다른 업종들은 글로벌 평균에 비해 수익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경쟁력 확보가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총 27개 업종 중 한국이 글로벌 평균 영업이익률보다 수익성이 나은 산업은 총 5개(금융, 제약 및 생명공학, 석유·가스, IT 하드웨어와 장비, 운송) 업종밖에 없다"며 "게다가 신성장산업인 우주항공과 국방, 건강관리 장비 및 서비스 등을 포함한 6개 업종은 포브스 글로벌 2000에 진입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AI, 5G 등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환경에 대비해 정부는 규제개혁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며 "아울러 신산업 투자를 장려하는 인센티브 정책을 통해 한국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