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재무위원회 "ESG 공시 표준 양식 만들어야"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9 15:20:25
  • -
  • +
  • 인쇄
진척도, 신뢰도 검증 가능해야
ISSB 이어 KSSB 출범 예정


세계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기업의 생존부터 투자 판단 등에 중요한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기업이 관련 정보를 정확하게 제공해 달라는 투자자와 소비자들의 목소리도 커지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영국 재무보고위원회(FRC)가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ESG 공시 기준 마련에 나섰다.

8일(현지시간) FRC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기업의 활동이 사회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규제하기 위한 제도적 개혁이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 따라서 변화하는 기준에 맞춰 기업을 성장시키기 위해서는 기업이 공동체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고, 문제가 있다면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

이것이 가능하려면 관련 정보가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공유돼야 한다. 관련 정보가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공유되려면 국제적으로 호환 가능하고 일관성 있는 ESG 보고서 양식이 필요하다. 하지만 아직까지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 및 계획을 다루는 ESG 공시 방식은 제대로 정립되지 않았다.

이에 FRC는 ESG 정보를 표준화하려면 △실현 가능한 목표를 설정해 진척도를 확인할 수 있는 정보를 생산할 것 △독립 보증사에게 감사를 맡기는 등 정보의 신뢰도를 위한 노력을 기록할 것 △주체, 매체, 시기 등을 정리하고 통합해 관련 정보를 접근 가능하고 재사용 가능하도록 배포할 것 △주주와 투자자들은 정보를 활용해 규제요건에 부합하는 사업적 결단을 내릴 것 △정보의 신뢰도를 검증한 기관들 역시 감시할 것 △국내법과 국제법 사이의 간극을 지속적으로 좁혀나가 이 모든 과정이 제도적으로 안착하도록 할 것 등 6가지 사항을 주문했다.

FRC는 앞으로 변화를 앞당길 수 있도록 국제지속가능성표준위원회(ISSB)를 도와 윤리강령, 기준, 지침 등 제도적인 틀을 계속해서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ISSB는 ESG와 같은 비재무적 요소의 공시를 표준화하기 위해 국제회계기준(IFRS) 재단이 출범 준비중인 조직이다.

한편 우리나라 금융위원회와 회계기준원이 이달말 한국형 지속가능성표준위원회(KSSB·가칭) 준비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KSSB가 출범하면 ISSB가 제정하는 ESG 공시 기준을 국내에 도입할 때 심의·의결·자문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