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 1위 중국 협조 절실한데...고개드는 '新냉전'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7 11:59:49
  • -
  • +
  • 인쇄
미·영·호주 '오커스' 결성은 '기후외교적 참사' 비판
기후대응은 공동투쟁...'선명성'과 '연대' 필요 지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국가안보이니셔티브'에 대해 발언중이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왼쪽)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오른쪽)가 화상으로 참여중이다. (사진=연합뉴스)


11월 개최예정인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를 앞두고 미·영·호주 안보동맹 '오커스'(AUKUS)가 발족해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 중국을 압박하면서 국제적인 탄소저감 노력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환경전문가집단 E3G(Third Generation Environmentalism) 창립자 톰 브루크는 영국 가디언지와의 인터뷰에서 "COP26을 앞두고 좋지 못한 시점에 오커스 발족 소식이 들려왔다"며 "COP26에서 다룰 의제는 시간이 관건인데, 꼭 이 시점에 오커스 결성 발표가 필요했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영국이 의장국을 맡은 이번 COP26의 핵심 의제들이 매끄럽게 진행되기 위해서는 중국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중국은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이고, 향후 10년 중국이 상당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지 못한다면 기온 상승을 1.5°C로 제한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커스 발족을 두고 '신냉전'에 비유했다. 그는 미·영·호주 3국이 "한물간 냉전 제로섬 사고방식과 편협한 지정학적 개념을 버리고 지역주민들의 평화, 안정, 그리고 발전을 향한 열망을 존중해 그에 부합하는 일을 해야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방글라데시에 위치한 국제기후변화개발센터(ICCCAD) 소장 살리물 허크 박사는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탄소배출량 저감 관련 조처를 취하기를 거부했고, 호주는 기후대응에 있어 불량국가"라며 "미국과 영국이 호주와 거래하는 일은 완전히 그릇된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영국 노동당 당수 키어 스타머는 오커스가 COP26에 끼칠 영향에 대해 "우리는 중국과 함께 우리 시대의 결정적인 국제 이슈인 기후변화와 감염병 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 외교적 전략과 기술없이 이러한 목표들은 충돌로 이어질 것"이라며 "새로운 합의로 우리가 중국에 미칠 수 있는 영향력은 늘기는커녕 줄어들 텐데 총리의 계획은 무엇인가? COP26을 목전에 두고 영국의 대(對)중국 접근법은 중요하다"고 물었다.

유럽기후재단(ECF) 최고운영자이자 전 프랑스 외교관 로렌스 투비아나는 "COP26에 앞서 우리는 선명성과 연대가 필요하다. 기후위기는 국내총생산(GDP)과 관계없이 모든 나라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이는 거래나 계약의 문제가 아니라 공동의 투쟁이다. 파리기후변화협약의 정신을 이어나가려면 미중관계의 복원과 다자주의를 위한 헌신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