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비행 열리나...롤스로이스 전기항공기 첫 시험비행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7 13:55:15
  • -
  • +
  • 인쇄
전기비행기 개발 프로그램 ACCEL의 결과물
▲롤스로이스 전기항공기 (사진=롤스로이스 트위터@RollsRoyce)


롤스로이스의 전기항공기가 첫 시험성공을 마쳤다.

16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글로벌 항공엔진 제작사 롤스로이스의 첫번째 전기항공기가 15일 영국 상공에서 15분동안 비행하는데 성공했다. 롤스로이스는 이번 비행을 시작으로 강도높은 시험비행을 계속 진행하면서 비행자료와 전력 및 추진시스템에 대한 성능데이터를 확보할 계획이다.

'스피릿 오브 이노베이션'(Spirit of Innovation:혁신정신)으로 이름붙여진 롤스로이스의 이 전기항공기는 400킬로와트(㎾) 전기구동 시스템을 장착하고 있다. 전력 밀도는 항공기용 전지 팩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회사 측은 시속 300마일(약 482㎞) 이상의 속력을 기대하고 있다.

이 전기항공기는 항공스타트업이자 메르세데스-벤츠의 자회사 야사(YASA)와 항공기술 스타트업 일렉트로플라이트가 참여한 '비행전동화촉진'(ACCEL) 프로그램의 결과물이다. 롤스로이스는 앞으로 통근용 여객기와 전기 수직이착륙기에도 ACCEL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롤스로이스는 이탈리아 항공기 제작업체 테크남, 노르웨이 항공사 위데뢰에와 함께 통근용 전기여객기 공급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항공업계의 탄소 배출량은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국제에너지기구에 따르면, 항공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지난 20년동안 급속히 증가해 2019년 약 1GT을 기록했다. 이는 화석연료로 인한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8%에 달한다.

세계자연기금(World Wildlife Fund)은 항공업이 "기후변화를 야기하는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 중 하나"라며 "항공여행은 현재 개인이 할 수 있는 활동 중 가장 탄소 집약적"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항공업계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몇 년동안 많은 기업들은 저공해 또는 탄소제로 항공기 개발을 시도해왔다. 지난 9월에는 수소연료 전지 여객기가 영국에서 첫 비행에 성공했으며, 같은 달 유럽 항공기 제조업체 에어버스는 3대의 수소 연료 항공기의 세부 정보를 공개했다. 지난 2016년에는 태양으로 동력을 얻는 유인항공기 '솔라 임펄스2'가 지구를 일주하는데 성공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