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6] 40억명이 물부족으로 고통..."기후회담은 문제해결 뒷전"

나명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1 08:00:03
  • -
  • +
  • 인쇄
잦은 가뭄과 홍수로 수자원 고갈되거나 오염
"수자원 문제, 기후위기 핵심의제로 다뤄야"


수십억명의 희생을 초래하는 세계적인 수자원 위기가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외면받고 있다.

국제 물보호 자선단체인 워터에이드(WaterAid) 대표 팀 웨인라이트(Tim Wainwright)는 "글래스고에서 열린 기후회의에서 수자원에 대한 문제는 뒷전으로 취급받고 있다"며 당장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고 10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이 보도했다.

2016년 한 연구에 따르면 전세계 인구의 3분의2에 해당하는 40억명이 물부족 사태에 직면해 있고, 많은 사람들이 기후위기로 인한 홍수와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그만큼 수자원 위기는 기후위기의 핵심이다.

웨인라이트는 "기후변화는 전적으로 물을 통해 인간에게 영향을 미친다"며 "더 길고 빈번해진 가뭄이 생존에 필수적인 샘물을 마르게 할 뿐 아니라 빈번해진 홍수는 수자원을 오염시키고 농작물과 거주지까지 파괴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로 인해 대부분 여성들로 구성된 지역사람들이 물을 긷기 위해 더 많은 거리를 이동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런 문제로 피해를 입은 지역사회를 돕기 위한 조치는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워터에이드가 2020년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수자원에 대한 부문은 전체 기후재정에서 3%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웨인라이트는 "기후위기에 가장 적게 기여한 가난한 이들이 기후위기로부터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다"며 "상수원 관리에 대한 투자는 이런 지역에 집중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회담의 초점은 기후의 압박을 가장 심하게 받고 있는 일부 지역을 희생시키면서까지 기후위기를 늦추는 것에만 압도적으로 맞춰져 있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수자원 문제의 심각성에 따라 각국 정부와 기업, 은행 및 비영리단체들은 지난 5일(현지시간) 2030년까지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5000만명의 사람들에게 깨끗한 물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물 및 기후위기 기금을 지원하기로 서약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울면서 머리카락 자르는 그녀…이란에서 무슨 일?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하자 이에 항의하는 '히잡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시위

SPC 파리바게뜨, 경산 대추농가 돕는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경상북도 경산시, 농협중앙회경산시지부와 '경산대추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경산 지역

두나무가 나무 키운다…NFT 판매 수익금 산림청에 전액 기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포레스트전'에서 발생한 NFT 낙찰 대금 일부와 판매 수수료 전액을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

국내 시멘트는 쓰레기?…발암물질 EU 기준의 최대 4.5배

국내 시멘트의 1급 발암물질 기준이 유럽연합(EU) 기준치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美플로리다는 지금 전쟁터"…역대급 허리케인에 쑥대밭

역대급 강도의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빠져나가면서 피해 상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있다.CNN 방송 등 외신의 29일(현지시

"가뭄·녹조 하늘에서 감시"…위성으로 기후재난 대응

수자원위성을 활용한 체계적인 재해 대비와 수자원 확보를 위한 '수자원위성 개발 지원법'이 어제 발의됐다.30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2025년 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