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6] 도시기후리더십그룹, 남미 전기버스에 10억弗 투자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2 16:35:26
  • -
  • +
  • 인쇄
1.5℃ 목표 달성하려면, 도심 대중교통 2배 늘려야
런던시장 "국가차원 대응 느려, 도시들이 나설 것"

도시기후리더십그룹(C40)이 남아메리카에 10억달러(약 1조1800억원)를 투자해 탄소배출없는 전기버스 도입을 지원한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11일(현지시간) '제26차 유엔(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UN 사무총장과 각국 대표단에게 이같은 공약을 발표했다. C40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2005년 발족한 세계 대도시협의체로 런던·뉴욕·파리 등 40개 정회원 도시와 나머지 협력회원 도시 포함 총 97개 도시로 구성돼 있다.

C40 의장을 역임하고 있는 칸 시장은 "각국 정부가 기후위기 대응을 지연시키는동안 세계 도시들은 기후위기에 맞서 싸우고 있다"며 "C40 회원 도시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이미 파리기후변화협정 목표치를 초과달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비슷한 진척을 보이는 '국가'는 감비아 단 하나"라면서 "도시와 함께 일한다면 2050년까지 기온 상승을 1.5℃로 억제하는 목표도 이룰 수 있다"며 "C40 기금을 활용해 선제적으로 기후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후행동추적'(CAT)은 COP26에서 각국이 제시한 목표에 근거했을 때 금세기말 지구 평균기온은 2.7℃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기온상승의 원인이 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의 75%는 도시에서 발생한다. 2050년에 이르면 도시 거주민 가운데 약 16억명이 폭염에 시달리고 8억명은 홍수로 지속적인 피해를 입을 전망이다. 이를 막기 위해 파리기후변화협정의 '1.5℃ 목표'를 달성하려면 도심 내 대중교통 이용량이 두 배로 늘어야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칠레는 대중교통 이용량을 늘리고, 대중교통으로 인한 이산화탄소 배출을 근절하기 위해 전기버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했다. 지난 3월 기준 산티아고에서 운행중인 전기버스는 776대, 보고타의 경우 596대로 총 1485대에 달해 중국을 제외한 국가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이용량이 70~90% 줄어들었고, 안전 및 위생문제로 추가적인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 일례로 브라질에서는 도시교통기관이 하루 1억9000만달러(약 2240억원) 규모의 적자가 발생했다.

이에 칸 시장은 "북반구가 가장 넓은 어깨를 가졌으므로 가장 큰 부담을 져야 한다"며 "적어도 C40 예산의 3분의 2가 남반구를 위해 쓰여야 한다"고 밝혔다. 칸 시장은 남아메리카를 대상으로 한 이번 '10억달러 전기버스 지원계획'으로 전기버스를 대량매입한다면 비용을 전반적으로 낮춰 전기버스 보급을 활성화하고, 관련 일자리도 함께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지난 8일 수원시는 수원 버스차고지에 전기버스충전 및 태양광발전 복합시설을 준공했다. 지구 온난화와 에너지복지 문제 해결을 목표로 한 나눔햇빛발전소는 수익금 절반을 에너지 빈곤층에게 '에너지복지기금'으로 지원하고, 절반은 태양광발전시설에 재투자한다.

염태영 수원 시장은 "탄소중립 시대에 우리 시가 '에너지 전환 선도도시'를 향해 한 걸음 더 내딛게 됐다"며 "수원이 만들고 전국 표준이 되는 또 하나의 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수원 동부버스공영차고지. 국내 최초로 충전소 비가림막을 태양광 패널로 활용했다. (사진=연합뉴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울면서 머리카락 자르는 그녀…이란에서 무슨 일?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하자 이에 항의하는 '히잡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시위

SPC 파리바게뜨, 경산 대추농가 돕는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경상북도 경산시, 농협중앙회경산시지부와 '경산대추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경산 지역

두나무가 나무 키운다…NFT 판매 수익금 산림청에 전액 기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포레스트전'에서 발생한 NFT 낙찰 대금 일부와 판매 수수료 전액을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

국내 시멘트는 쓰레기?…발암물질 EU 기준의 최대 4.5배

국내 시멘트의 1급 발암물질 기준이 유럽연합(EU) 기준치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美플로리다는 지금 전쟁터"…역대급 허리케인에 쑥대밭

역대급 강도의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빠져나가면서 피해 상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있다.CNN 방송 등 외신의 29일(현지시

"가뭄·녹조 하늘에서 감시"…위성으로 기후재난 대응

수자원위성을 활용한 체계적인 재해 대비와 수자원 확보를 위한 '수자원위성 개발 지원법'이 어제 발의됐다.30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2025년 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