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이후 '빈익빈 부익부' 더 심해졌다...세계 10대 부자들 자산 2배 '껑충'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7 11:59:02
  • -
  • +
  • 인쇄
세계 인구 99% 소득줄고, 1억6000만명 빈곤층 전락
10대 부자 99.9% 자산잃어도 인구 99%보다 더 부자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세계 인구의 99%는 소득이 줄어든 반면, 세계 10대 부자들의 자산은 2배 이상 증가하면서 '빈익빈 부익부'가 극에 달했다.

국제구호기구 옥스팜은 세계경제포럼(WEF) 다보스 어젠다 주간을 맞아 17일 발간한 '죽음을 부르는 불평등'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을 선언한 2020년 3월~2021년 11월말까지 세계 인구 99%의 소득은 줄고 10대 부자의 자산은 2배 이상 증가했다.

소득이 줄어든 인구 가운데 1억6000만명 이상은 빈곤 계층으로 전락했다. 세계은행(WB) 기준 빈곤 계층은 일일소득 5.50달러(약 6558원) 이하인 사람을 말한다.

반면 세계 10대 부자의 자산 총합은 7000억달러(약 833조원)에서 1조5000억달러(약 1786조원)로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이들의 자산이 1초당 1만5000달러(약 1786만원), 하루 13억달러(약 1조5000억원)씩 늘어난 셈이다.

가브리엘라 부커 옥스팜 인터내셔널 총재는 "세계 10대 부자 남성 10명이 당장 내일 자산의 99.999%를 잃는다고 해도 여전히 지구상의 인구 99%보다 더 부유할 것"이라며 "그들은 가장 가난한 31억명이 가진 자산을 모두 합친 것보다 6배나 많은 자산을 소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팬데믹 장기화로 경제적 불평등이 심화하면서 매일 2만1000명이 의료혜택을 받지 못해 죽어가고 있다. 4초에 1명꼴로 죽음을 맞이하는 있다. 그런데 다른 한쪽에서는 26시간마다 새로운 억만장자가 탄생하고 있다.

자산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이상의 부자 2755명은 팬데믹 이후 자산이 5조달러(약 6000조원)가 늘었다. 이는 이전 14년간(2007∼2020년) 늘어났던 자산보다 더 많다. 다난자얀 스리스칸다라자 옥스팜 영국지부 최고경영자(CEO)는 "현재 일어나고 있는 불평등은 역대급"이라며 "우리 경제시스템에 무언가 심각한 결함이 있다고밖에 보여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경제뿐 아니라 국가·인종·성별간 불평등도 더 악화됐다. WEF의 2021 '세계 성별격차 보고서'에 따르면 팬데믹 탓에 성평등을 달성하는 데 필요한 기간이 99년에서 135년으로 다시 늘어났다. 세계 여성의 수입은 2020년에 총 8000억달러(약 953조원)가 줄었고 직장이 있는 여성 수도 2019년보다 1300만명이 감소했다.

방글라데시 국민은 코로나19 2차 유행기간에 영국 백인보다 코로나19로 숨질 확률이 5배나 높았고, 브라질의 흑인은 백인보다 코로나19로 사망할 확률이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극빈층과 유색인종이 코로나 사망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돼 일부 국가에서는 가장 가난한 사람이 가장 부유한 사람보다 코로나19로 사망할 위험이 4배 가까이 높았다.

백신과 치료제를 확보하지 못한 개발도상국의 부채 수준이 급상승하면서 국가간 불평등이 한 세대 만에 처음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중저소득 국가 국민은 부유한 나라보다 코로나19로 사망할 확률이 약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옥스팜은 이처럼 불평등으로 억만장자가 호황을 누리는 사이 수백만 명이 죽고 수십억 명이 빈곤에 처하는 폭력적인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모든 정부가 즉시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옥스팜은 △최상위 부자의 팬데믹 기간 추가 수익에 세금을 부과해 보편적 의료·사회보호, 기후변화 대응, 성 관련 폭력 예장 등에 지원 △성차별적·인종차별적 폭력 근절하는 성평등 법률 제정 △노동자를 보호하는 강력한 법적 기준 마련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지식재산권 공유 등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 생산 방안 시행 등을 행동방안으로 제시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미세먼지 심장병에도 치명적..."농도 높으면 심장부정맥 발병률 증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 심장부정맥 발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오염이 심장병에도 치명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23일(현

美 해군 "기후위기는 안보위기...2030년 온실가스 65% 줄인다"

미 해군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65%를 감축하고, 2050년 '넷-제로'(net-zero: 지구온난화 유발 6대 온실가스 순배출량 '0')를 달성할 계획이다.24일(현지

농심, 비건 레스토랑 오픈..."새로운 비건 식문화 이끌것"

농심이 파인 다이닝 컨셉의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을 오픈한다.농심은 대체육을 사용해 단일코스를 제공하는 비건 파인 다이닝 레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로 연 1200톤 플라스틱 절감

동원F&B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를 통해 연간 약 1200톤(t)의 플라스틱을 절감했다고

두나무, 메타버스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 1만그루 식수

두나무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를 1만그루 식수했다.25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산림청과 함께 경북 산불

[인터뷰] "산더미처럼 쌓인 스티로폼에 놀라 업사이클 도전했죠"

"쉽게 버려지는 스티로폼을 일상에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물건으로 만들고 싶었다." 지난해 10월 'Re-'를 주제로 환경을 다시 생각한 공예작품을 뽑는 '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