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분해 플라스틱' 특허출원 5년만에 2배 '껑충'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6 17:54:24
  • -
  • +
  • 인쇄


'생분해 플라스틱' 특허출원이 5년 사이에 2배가량 늘었다.

16일 특허청에 따르면 생분해 플라스틱 관련 특허출원이 지난 2016년~2020년 사이에 연평균 18% 증가했고, 2016년 97건에서 2020년 190건으로 5년 만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국적별 출원 비중을 살펴보면, 내국인은 2016년 78건에서 2020년 158건으로 2배 이상 증가한 반면, 외국인은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가 시작된 2019년 이후 외국인에 의한 출원은 감소 추세인 반면 내국인에 의한 출원은 꾸준히 증가해 대조를 보였다.

▲생분해 플라스틱 관련 특허출원 추이 (자료=특허청)


기업에 의한 출원 비중이 68%를 차지했고, 개인(14%)과 대학(12%)이 그 뒤를 이었다. 연구기관의 출원 비중은 5%로 나타났다.
 
개인에 의한 출원 비중이 2019년 11.7%에서 2020년 18.9%로 증가했는데 이는 코로나19 이후 급증한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에 대한 개인들의 높아진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생분해 플라스틱 특허출원을 가장 많이 한 기업은 LG지화학으로 동 기간동안 24건에 이른다. 삼양사(15건)와 한국화학연구원(14건), 롯데케미칼(14건), 킹파 사이언스앤테크놀로지(12건), 바스프(9건)가 그 뒤를 이었다.
 
2016년~2019년 사이에 다출원 1~6순위가 사용한 생분해 플라스틱의 원료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에스테르계 47건(60.3%), 카보네이트계 16건(20.5%), 이들을 혼합한 혼합계 5건(6.4%), 기타10건(12.8%)으로 에스테르계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시장조사업체인 '360i리서치'에 따르면, 전세계 생분해 플라스틱 시장은 2020년 51억달러(약 5조6814억원)에서 2025년 89억달러(약 9조9146억원)로 2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