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내 썩는 기저귀·생리대 소재 개발됐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6-02 11:48:00
  • -
  • +
  • 인쇄
흡수력 4배...별도 퇴비화 시설없이 생분해 가능
▲펄프로 만든 고흡수성 소재 입자형(좌)과 필름형 (사진=국립산림과학원)


국내 연구진이 부피가 800배 늘어나고 2년만에 썩는 목재기반 친환경 기저귀·생리대 소재를 개발했다.

2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목재 펄프 기반 친환경 고흡수성 소재 제조기술'에 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기존 석유화학원료 기반 상용 고흡수성 수지(SAP)보다 월등한 성능에 친환경성까지 갖춘 원천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SAP는 물을 흡수한 후에도 녹지 않고 부피의 200배 이상 팽창하는 백색가루 형태의 합성 화학물질이다. 일회용 기저귀, 생리대, 애견패드, 신선제품 포장재 등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자연상태에서 분해되지 않아 매립시 토양오염을 유발하고 재활용도 쉽지 않아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반면 이번에 국립산림과학원이 특허출원한 소재는 목재 원료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서 별도의 퇴비화 시설없이 자연상태에서 생분해가 가능하다. 또 물을 잘 흡수할 수 있도록 다공성 구조로 돼 있어서 1g당 최대 800g의 물을 흡수할 수 있어, SAP에 비해 흡수력이 4배 높다.

국립산림과학원 한 관계자는 "펄프로 만들기 때문에 고온이나 미생물환경을 갖춘 별도 퇴비화 시설 없이 휴지나 종이처럼 2년내 분해된다"고 밝혔다.

연구를 진행한 국립산림과학원 임산소재연구과 이태주 박사는 "해당 원천기술을 산업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보급 기술에 관한 연구도 수행하고 있다"며 "최근 그린슈머의 증가와 함께 친환경 소재에 관한 관심이 커진만큼 국민생활에 안전한 목재 기반 친환경 소재가 일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