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부산서 국내 최초 'RE100 스마트시티' 만든다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9 13:16:07
  • -
  • +
  • 인쇄
참여 컨소시엄,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우선협상자
스마트시티 필요 에너지 100% 신재생에너지로
▲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감도.(이미지=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를 국내 첫 'RE100 자립도시'로 구축한다.

SK에코플랜트가 속한 'The 인(人) 컨소시엄'은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발주한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운영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사업에 에너지 부문 투자자로 참여한다. 친환경 에너지 혁신기술 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신재생 융복합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우선 스마트시티 내 신재생에너지 자립률 100% 달성을 목표로 연료전지(SOFC, 59.4MW), 지붕태양광(602kW), 연료전지 폐열을 활용한 열전발전(21kW), 지열(192RT) 등 총 60M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프라를 구축∙운영한다. 열전발전은 열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특수 반도체(열전소자)의 특성을 활용한 발전 방식이다.

회사측은 스마트시티에서 필요한 에너지의 100%를 친환경 에너지로 생산∙공급해 에너지 자립도시를 만든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연간 약 7만4000톤의 탄소 저감 효과를 통해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또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에너지 플랫폼을 도입해 분산전원 통합관제 및 예측관리 등을 강화하고, 최적화된 에너지 플랫폼 운영을 통해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도울 예정이다. SK㈜ C&C와 함께 초고속 충전기(350kW, 20분 충전으로 400km 주행가능)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소를 신재생에너지 플랫폼과 연계해 구축∙운영해 안정적인 급속 전기차 충전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스마트시티에는 SK에코플랜트와 현존 세계 최고 효율의 연료전지(SOFC) 기술을 보유한 블룸에너지의 합작법인인 블룸SK퓨얼셀 구미 공장에서 생산된 59.4MW 규모의 연료전지가 설치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 부품 제조사와의 동반 성장도 기대할 수 있으며, 낙수효과를 통해 국내 연료전지 생태계 조성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사업을 통해 제로시티(The Zero City) 실현을 위한 친환경 분산에너지 솔루션 공급사(Solution Provider)로 거듭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스마트시티, 산업단지 등 수요 맞춤형 친환경 융복합 에너지의 최적 공급 및 운영을 통해 자립형 에너지 커뮤니티를 조성해 국가 탄소감축 선도 기업으로의 위치를 확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사업은 총 사업비 약 5조4000억원을 투입해 부산 강서구 내 2.8㎢(약 84만평) 규모의 미래형 첨단 도시인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주거∙상업∙업무∙에너지∙문화∙R&D∙헬스케어 등 다양한 첨단 IT 신기술을 적용한 주요 도시 기능이 집약되며, 약 3380세대가 들어설 예정이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The 인(人) 컨소시엄'은 주관대표사인 LG CNS(스마트서비스 부문)를 비롯해 SK에코플랜트(에너지 부문), 신한은행(금융 부문), 현대건설(건설 부문) 등 12개사로 구성돼 있다. 2023년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한다. 사업 기간은 구축 5년, 운영 10년을 포함한 총 15년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