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박·굴껍질 100% 재활용...신박한 녹색기술 '한자리' 모였다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6-10 12:56:06
  • -
  • +
  • 인쇄
'제43회 국제환경 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국내외 267개 기업 참가해 친환경기술 전시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전시장


일반쓰레기로 버려지고 있는 커피찌꺼기나 굴껍질, 음식물쓰레기 등을 100% 재활용하는 기술을 선보이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6월 8일~10일 환경부와 환경보전협회 주최로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규모의 환경전시회 '제43회 국제환경 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22'에 참가한 기업들 가운데 순환경제 기술을 새로 선보인 곳들이 적지않았다.

울산 유니스트 출신들이 창업한 '더로드'가 대표적이다. 스타트업 더로드는 버려지는 커피찌꺼기인 커피박에서 고부가가치 소재를 추출하는데 성공했다. 이 회사는 커피박에 함유된 탄소를 이용해 탄소에어로겔을 만든다. 탄소에어로겔은 유리와 성질이 비슷하지만 훨씬 가볍고 소음도 차단되며, 단열성도 50배 뛰어나 극한환경용 특수섬유, 친환경 도료, 고기능성 단열재 등에 주로 쓰이고 있다.

더로드는 에어로겔을 만들고 남는 커피박으로 탄소와 폴리페놀 성분을 이용해 '형광 탄소나노입자'를 만든다. 탄소나노입자는 UV라이트와 같이 특정 빛에 노출되면 형광색을 띤다. 이는 약물전달시스템, 촉매 등 의학분야에 사용될 수 있다. 더로드 관계자는 "커피박이 1%도 남지 않아 완전 재활용에 가깝다"면서 "쓰레기 문제도 해결하고 '탄소양자점'같은 고부가가치 소재도 만들 수 있으니 일석이조"라고 강조했다. 

▲ 커피박에서 추출한 '형광 탄소나노입자' (사진=더로드)


SDK LAB은 굴껍질을 이용해 칼슘영양제를 만드는데 도전하고 있다. 지금까지 굴껍질을 건축자재로 재활용하는 경우는 많았지만 복용 가능한 영양제로 재활용하는 사례가 거의 없었다. 이 회사 관계자는 "굴껍질은 탄산칼슘 성분이기 때문에 칼슘 영양제나 골손실 보충제로 활용할 수 있다"면서 "우리 회사가 생산하는 탄산칼슘은 베터라이트(vaterite) 형태기 때문에 반응성이 뛰어나고 다공성 입자로 약물전달물질이나 골손실 충전재 등 의약분야로 활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일반 칼슘영양제 흡수율은 40%인데 반해 나노크기의 베터라이트 탄산칼슘의 흡수율은 90%가 넘는다고 한다. 이 회사는 건강기능식품 제작에 앞서 반려동물용 영양제를 먼저 출시할 예정이다.

음식물쓰레기를 퇴비로 만들어내는 장비를 전시한 기업도 있다. 금강바이오는 음식물쓰레기가 대량 발생하는 식당, 급식소 등에 설치할 수 있는 음식물처리기 시제품을 선보였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음식물쓰레기는 염분이 많기 때문에 그대로 퇴비를 만들면 부패과정에서 오히려 독성물질이 생길 수 있다"면서 "우리 장비는 음식물쓰레기의 염분을 제거할 수 있는 기술이 내장돼 있기 때문에 음식폐기물을 100% 자원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상온 미생물로 자연발효시키기 때문에 퇴비화 과정에서 최소한의 에너지만 사용하는 이 장비는 조만간 상용화될 예정이다.

열대야를 줄일 수 있는 친환경 보도블록도 전시됐다. 이 보도블럭을 제작하는 엔씨원 관계자는 "낮동안 달궈진 보도블록은 밤에 열을 방출하면서 열대야 현상이 발생하는데 우리가 만드는 보도블록은 열을 방출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적인 보도블록보다 평균 12°C 정도 온도를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친환경 보도블록에 사용되는 다양한 차열 재료들 


이번 전시회에서는 페트병을 수거해 플레이트로 분쇄까지 하는 무인자동회수기도 전시됐다. 이 무인자동회수기를 만드는 월드멀티넷 관계자는 "빈병을 투입하는 무인자동회수기는 빈병 보증금을 현금이나 카드 등으로 반환해주도록 돼 있고, 페트병을 수거하는 무인자동회수기는 수거된 페트병을 분쇄까지 하도록 개발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빈캔과 페트병을 기계에 넣으면 환경부의 탄소포인드도 적립할 수 있다. 이 회사도 장비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이외에도 이번 전시회에서는 탄소중립관, 그린뉴딜유망기업관, 한국수자원공사관, 한국환경공단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관, 한국환경산업협회관, 한국환경기술인협회관, 부산시공동관 등 총 12개 전시관으로 구성된 부스에서 국내외 267개 기업들이 저마다 특색있는 다양한 녹색기술들을 선보였다.

탄소중립관에서는 22개 기업이 탄소포집, 바이오가스 설비 등 새로운 탄소중립 기술이 전시됐다. 특히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대학공존관에서는 15개 기업이 대학과 협력해 개발한 수소누출검지필름, 폐배터리 중금속 회수기술 등을 선보였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전시회는 단순한 전시회가 아닌, 우리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녹색산업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중소환경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국내외 판로개척을 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