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때이른 가마솥 폭염...'중국·미국·유럽' 펄펄 끓는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7-14 17:10:17
  • -
  • +
  • 인쇄
中 86개 도시 폭염경보 발령...英도 폭염경보
스페인·포르투갈 44℃...미국 일부지역 45℃


폭염이 중국과 유럽, 미국을 집어삼키고 있다.

중국 상하이 등 86개 도시는 폭염경보가 발령됐고, 미국 텍사스와 콜로라도 등도 낮 최고기온이 연일 40℃가 넘어가는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 스페인과 포르투칼, 프랑스, 영국 등 유럽에서도 폭염이 위험수위까지 치달으며 극심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 이같은 폭염현상은 '기후변화'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으며, 예년보다 빈도가 더 높고 길게 나타나고 있다.

14일 현재 중국 상하이는 주민 2500만명에게 폭염에 대비하라는 지시가 내려진 상태다. 상하이는 1873년 이래 기온이 40℃ 이상 기록된 날이 15일밖에 되지 않는다. 그런데 최근들어 비정상적인 폭염을 겪고 있다. 상하이뿐만 아니라 중국 동부와 남부지역에 위치한 도시들도 모두 폭염에 놓여있다. 중국 기상학자들은 조만간 일부 도시의 기온이 40℃를 넘을 것으로 예측했다.

충칭은 박물관 중 한 곳의 지붕이 폭염에 녹아내렸다. 이에 충칭은 지난 11일 폭염경보를 발령했다. 난징시 당국은 지역주민들에게 무선랜과 책, 물 분사기, 전자레인지까지 갖춘 지하 방공호를 개방했다. 이번 폭염은 곧 중부도시 우한까지 덮칠 것으로 예보됐다.

페이스 찬(Faith Chan) 중국 닝보 노팅엄대학 교수는 중국 폭염의 원인에 대해 "바다에서 올라온 서태평양 아열대 고기압과 페르시아 고원에서 형성돼 칭하이~티베트 고원으로 이동하는 고기압으로 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의 남쪽지역도 폭염 피해가 심각하다. 텍사스와 콜로라도, 오클라호마, 아칸소 등은 낮 최고기온이 사상 최고를 기록했고, 텍사스주의 웨이코시의 경우는 42.2℃까지 치솟았다. 애리조나주의 피닉스는 주말에 이르면 기온이 45℃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미국 폭염의 원인은 고온다습한 고기압 지대인 '열돔현상' 때문으로 지목되고 있다. 폭염에 전력수요가 급증하자, 텍사스주는 이에 대처하기 위해 주민들에게 에너지절약을 호소하고 있다.

폭염은 유럽도 덮치고 있다. 스페인은 올들어 벌써 두번째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6월중순 스페인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42℃까지 치솟았는데, 이번에도 남부와 남서부 일대의 낮기온이 44℃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고됐다. 루벤 델 캄포(Rubén del Campo) 스페인 기상청 대변인은 "극심해진 폭염은 기후변화의 직접적인 결과"라고 규정하며 "이번 폭염으로 산불 위험이 증가할 뿐만 아니라 스페인 대부분의 지역에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페인 일부지역은 밤 10시에서 자정 사이 기온이 무려 32~34℃까지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포르투갈도 지난 주말 낮 기온이 44℃를 웃돌면서 수도 리스본에 거대한 산불이 발생했다. 펄펄 끓던 포르투칼의 폭염은 지난 11일 다소 누르러졌지만 남동부 도시 에보라(Evora)는 여전히 낮 기온이 44℃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됐다. 안토니우 코스타(António Costa) 포르투갈 총리는 "앞으로 수일 내에 최대 위험상황을 겪게 될 것"이라며 "조금이라도 경계를 소홀히 하면 대규모 산불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프랑스도 고온의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프랑스 전역은 기온이 30℃를 넘었고, 일부 지역은 39℃까지 올랐다. 프랑스 기상 당국은 이번 주말과 다음주 화요일까지 폭염이 절정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유럽대륙을 덮친 고온의 대기는 영국으로 넘어가면서 영국도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영국 기상청은 잉글랜드와 웨일즈 대부분 지역이 30℃ 중반이 넘는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이에 영국은 해당지역에 폭염경보를 발령했다. 이번 폭염은 다음주 중반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이로 인한 철도 및 항공운행 지연, 도로폐쇄 등의 혼란이 커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사디크 칸(Sadiq Khan) 런던 시장은 기상비상대응명령을 내렸다. 런던 시청은 런던의 모든 자치구와 노숙자서비스센터에 노숙자를 포함한 취약계층 대상 복지 점검을 실시하고 자외선차단제와 물, 폭염대비 안전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청했다.

이처럼 최근 폭염은 기후위기로 그 기세가 더욱 맹렬해지고 있다. 폭염은 탈수 및 열사병을 일으키고 업무 및 집중력에 영향을 미치며 심장과 폐에 부담을 줄 수 있다. 특히 노인 및 지병이 있는 사람들, 어린이들은 위험에 처할 수 있다. 2020년 연구에 따르면 2019년 폭염관련 사망자가 2만6800명에 달했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자는 폭염으로 사망할 위험이 10.4%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우영우·월드컵 다 제쳤다…올해 구글 검색어 1위는?

올해 구글 국내 종합 검색어 1위는 '기후 변화'가 차지했다.구글코리아는 7일 '2022 국내 트렌드 검색어 순위'를 발표했다. 해당 순위는 매년 사용자들이

ESG 선구자냐 위선자냐…사면초가 몰린 래리 핑크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이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의 선구자 블랙록의 래리 핑크(Larry Fink) 회장이 '위선자'라는 비판에 직면했다.6일(현

"산림파괴하면 수출 못한다"...EU '공급망 실사' 합의

유럽연합(EU)이 산림파괴를 유발하는 품목에 대한 역내 유통과 판매를 원천차단하는 강력한 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6일(현지시간) EU이사회와 유럽의

"숲을 태우지 말라"…바이오에너지 종식 선언 나올까

5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는 유엔 COP15생물다양성정상회담을 앞두고 650명 이상의 과학자들이 세계정상들을 상대로 에너지를 목적으로 나무를 태우

이산화탄소 잡아먹는다…빌 게이츠 홀린 '마법의 돌'

석회석을 활용해 공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포집·제거하는 기술을 개발한 '에어룸'(Heirloom)이 마이크로소프트 등으로부터 5430만달러를 투자받았다.5

서울시의 기후대책…"올해 저탄소건물 21만호 전환"

서울시는 기후변화대응계획의 핵심 대책으로 올해 21만호를 저탄소건물로 전환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저탄소건물은 에너지 효율이 높고 온실가스 배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