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산 땅속에 쓰레기 '한가득'…40년 지나도 선명한 라면 봉지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8-02 16:44:45
  • -
  • +
  • 인쇄

▲태백산국립공원에서 발견된 불법매립 쓰레기, 로고는 물론 제조일자까지 선명하다.(사진=태백산국립공원)

태백산 땅속에서 40년이 지나도 원형 그대로인 플라스틱·비닐 쓰레기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국립공원공단 태백산국립공원은 지난 7월 30일 주민 신고를 접수해 현장을 확인해 본 결과, 반재 주변 땅속에 묻혀 있는 라면·과자 봉지, 음료수병, 폐비닐 등 쓰레기를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쓰레기는 가로 5m·세로 5m·깊이 1m되는 구덩이에 묻혀있었고, 매립량은 2~3t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반재는 태백산 주요 탐방로 중 하나인 당골광장에서 정상 천제단의 중간 지점이자 당골광장과 백단사의 갈림길이기 때문에 등산객들이 식사 또는 휴식 장소로 많이 이용한다.

▲발견된 불법 매립 쓰레기(사진=태백산국립공원)

일부 수거된 쓰레기는 제조연대가 주로 1980년대 중·후반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무단으로 매립됐던 쓰레기가 최근 내린 비 때문에 표토가 벗겨져 발견된 것으로 보인다.

태백산국립공원 김상희 자원보전과장은 2일 뉴스트리와의 통화에서 "유동 인구가 많던 갈림길이라 국립공원 승격 전에 불법 상행위와 취사행위 등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쓰레기가 발견된 장소 이외에도 불법 매립 쓰레기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 설명했다. 태백산은 2016년 강원도립공원에서 국립공원으로 승격했다.

심각한 건 쓰레기의 상태다. 40년동안 흙 속에 묻혀있었지만 전혀 썩지 않은 것이다. '제조연월일 1982'라고 적힌 라면 봉지까지 나왔다. 김 과장은 "수거된 쓰레기 중 제조연월일이 식별되는 포장재가 더러 있었다"며 "이를 보고 쓰레기의 출처를 파악할 수 있었지만 40년이 지나도 멀쩡한 쓰레기는 정말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환경에 대한 시민의식이 낮았었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며 "앞으로 이런 쓰레기 무단투기 행보는 없어야 할 것"이라 말했다.

태백산국립공원은 추가적인 불법 매립 쓰레기 여부조사가 끝나는대로 환경단체·자원봉사자 등과 협력하여 대대적인 수거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40년동안 쓰레기 더미가 묻혀있었던 곳 (사진=태백산국립공원)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울면서 머리카락 자르는 그녀…이란에서 무슨 일?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하자 이에 항의하는 '히잡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시위

SPC 파리바게뜨, 경산 대추농가 돕는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경상북도 경산시, 농협중앙회경산시지부와 '경산대추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경산 지역

두나무가 나무 키운다…NFT 판매 수익금 산림청에 전액 기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포레스트전'에서 발생한 NFT 낙찰 대금 일부와 판매 수수료 전액을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

국내 시멘트는 쓰레기?…발암물질 EU 기준의 최대 4.5배

국내 시멘트의 1급 발암물질 기준이 유럽연합(EU) 기준치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美플로리다는 지금 전쟁터"…역대급 허리케인에 쑥대밭

역대급 강도의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빠져나가면서 피해 상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있다.CNN 방송 등 외신의 29일(현지시

"가뭄·녹조 하늘에서 감시"…위성으로 기후재난 대응

수자원위성을 활용한 체계적인 재해 대비와 수자원 확보를 위한 '수자원위성 개발 지원법'이 어제 발의됐다.30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2025년 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