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바다생물 하늘 수놓는다...그린피스, 9일 밤 서울숲에서 '드론쇼' 개최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8-04 10:15:37
  • -
  • +
  • 인쇄

오는 9일 밤 9시, 서울숲 가족마당 상공에 위기의 바다생물들이 떠오른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유엔 해양생물다양성보전(BBNJ) 협약 5차 회의를 앞두고 9일 서울숲 가족마당 상공에 드론 300대를 띄워 밤하늘에 고래와 바다거북 등 멸종위기의 바다생물을 형상화하며 해양보호 메시지를 전하는 행사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숲 상공으로 일제히 날아오른 드론 300대는 축구 운동장 크기의 배경 하늘에  파도를 형상화한다. 이어 바다에서 고래와 바다거북, 가오리 등 바다동물이 헤엄치는 장면을 연출한다. 평화롭게 헤엄치던 바다동물들은 그러나 잠시 뒤 하나둘 사라진다. 해양동물들이 기후변화와 남획, 해양쓰레기, 심해 채굴 등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현실이 드론쇼에 함축적으로 담긴다.

해양 동물들이 사라진 하늘에는 'SAVE the Ocean' '구해줘 바다'라는 메시지가  대신 나타나 위기에 처한 바다 보호의 절실함을 알린다. 이어 바다와 해양생물들을 지키기 위해 2030년까지 공해의 30%를 보호구역으로 지정하자는 '30X30' 메시지를 마지막으로 드론쇼는 막을 내린다. 

드론쇼 관람을 희망하는 시민들은 저녁 8시20분까지 지정 관람 장소를 방문하면 된다. 그린피스는 관람 의자 등이 별도로 제공되지는 않는다며, 시민들이 마실 물을 담은 텀블러와 돗자리 등을 직접 가져올 것을 당부했다.

헤양 보호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이번 드론쇼는 9일 밤 9시 정각에 시작해 약 10분간 펼쳐진다. 이번 드론쇼는 누구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을 원하는 시민들은 오후 8시 20분 이전 현장(가족마당)에 도착하면 그린피스 직원으로부터 관람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우천 등 기상 악화 예보시 드론쇼가 연기될 수 있다.

김연하 그린피스 캠페이너는 "유엔 해양생물다양성보전협약 5차 회의가 오는 15일 유엔 뉴욕본부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바다를 실질적으로 보호할 글로벌 해양 조약 체결을 시민들과 함께 각국 정부에 촉구하기 위해 이번 해양보호 드론쇼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어느 나라에도 속하지 않는 바다 '공해'가 전세계 바다 면적의 61%를 차지하지만,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공해는 2%에 불과하다. 그러다보니 국제법적 규제를 받지 않는 공해에서 남획과 해양쓰레기 투기, 심해 채굴 등 해양 파괴행위가 자행되고 있다. 이로 인해 고래와 바다거북 등 해양동물은 멸종위기에 처해져 있고, 바다는 지구의 열을 식히고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저장소로서 기능을 상실해가고 있다. 이에 그린피스는 글로벌 해양조약 체결을 촉구했다.

그린피스는 위기의 바다를 구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전 세계 20여 개국 사무소와 함께 2030년까지 30%의 바다를 보호구역으로 지정하자는 30x30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그 결과 지금까지 미국과 영국, 독일을 비롯해 전 세계 100여 개국이 공식적으로 30×30 지지를 표명했고, 한국도 지난해 5월 P4G 정상회의에서 30×30 이니셔티브 동참 의사를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