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컵 10억개 사용했는데 회수율 고작 19%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9-13 13:36:55
  • -
  • +
  • 인쇄
▲플라스틱 일회용컵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주요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에서 소비된 일회용컵이 10억개가 넘었지만 매장에서 회수된 일회용컵은 19%에 그쳤다. 

13일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일회용품 저감을 위해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스타벅스·배스킨라빈스·빽다방 등 카페 프랜차이즈 14곳과 맥도날드·롯데리아·버거킹·KFC 등 패스트푸드업체 4곳(2019년까지는 파파이스 포함)에서 지난해 사용된 일회용컵은 10억2389만1000개로 10억개를 넘었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사용한 일회용컵은 43억4567만3000여개로 연평균 8억6913만5000개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일회용컵 사용량이 2017~2021년 연평균 사용량 대비 2억5000만개가량 늘어난 셈이다. 

반면 지난해 업체가 회수한 일회용컵은 사용량의 19%에 불과했다. 2021년 회수된 일회용컵은 1억9000만개로 같은기간 사용량 10억2000만개의 약 19%인 셈이다.  

특히 카페전문점의 일회용컵 회수율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패스투푸드점의 플라스틱컵 회수율은 67.2%를 기록한 반면 카페전문점의 플라스틱 컵 회수율은 7.6%에 불과했다. 종이컵 회수율은 14.3%였다. 


이에 환경부는 일회용컵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일회용컵 보증금제'를 12월 2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일회용컵 보증금제는 '가맹점이 100개 이상인 프랜차이즈의 매장'서 음료를 일회용컵에 받으려면 음료값과 함께 보증금 300원을 내도록 하고 이후 컵을 반납하면 보증금을 돌려주는 제도다. 

정부는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무인회수기 설치 계획을 밝혔지만 그 효과는 아직 미지수다. 현재 정부는 지하철역과 주민센터 등 공공장소 500곳과 프랜차이즈 가맹점 1000곳에 무인회수기를 설치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안에 87억5000만원을 편성했다. 

하지만 정부가 설정한 성능 기준을 만족한 무인회수기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다. 자원순환보증금관리센터가 진행한 1차 성능평가 때는 신청한 4개 제품이 모두 탈락했다. 센터는 "지난달 말부터 2차 평가가 진행 중이다"라며 "센터는 무인회수기가 빠르게 보급될 수 있도록 3차 평가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가 카페와 식당 등 식품접객업 매장에서 일회용품 사용시 과태료 부과를 코로나19를 이유로 미루고 있다는 점도 문제다. 

식품접객업 일회용품 사용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지난 1월 5일 한시적으로 허용됐다가 4월 1일 다시 금지됐다. 다만 환경부가 최대 300만원인 과태료 부과를 유예해달라고 각 지방자치단체에 요청하면서 과태료는 부과되지 않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도시의 벌집 분석했더니...'미생물 정보' 고스란히 담겨

꿀벌로 도시의 미생물 분포를 추적하고, 이 정보를 공중보건에도 활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미국 뉴욕 탠던 이공과대학교 엘리자베스 에나

'닭발 가로수' 사라지나...환경부 "가로수잎 75% 유지해야"

나무 몸통만 남을 정도로 가지를 싹둑 자르는 무분별한 가지치기를 제한하는 지침이 생겼다.31일 환경부와 국립생물자원관은 가로수 가지치기를 할 때

식물도 소리를 낸다고?...물부족하거나 줄기 잘리면 '딸칵' '펑'

식물도 소리를 낼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3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 연구팀은 식물이 물이 부족하거나 갑작스러운 손상을 입는 등 스트

친환경 가구부터 대체육까지…'커피박' 어디까지 변신할까?

식후커피를 즐기는 직장인 A씨는 점심을 먹은 뒤 챙겨온 텀블러를 들고 커피 전문점을 찾았다. 그런데 A씨는 문득 점원이 '커피 찌꺼기'를 처리하는 모

차량 배기필터 의무화됐지만...'초미세먼지' 못거른다

차량 배기가스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걸러주는 필터가 초미세먼지는 거의 거르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졌다.로이 해리슨(Roy Harrison) 영국 버밍엄대학

석유·천연가스 위험 간과한 손보사...9곳중 8곳 보험·투자정책 '0점'

기후리스크가 최대의 안보·경제 위협으로 지목받는 가운데 국내 손해보험사는 석유와 천연가스에 대한 보험 인수심사나 투자정책을 갖추지 못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