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항공권 가격...소비자도 항공사도 '괴롭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9-27 08:30:02
  • -
  • +
  • 인쇄
정제 능력 떨어지고 우크라 전쟁까지 겹쳐
IATA사무총장 "여러 문제로 가격 더 오를듯"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사무총장이 연료정제의 한계 및 항공사 재정문제로 인해 항공권 가격이 크게 오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윌리엄 월시(William Walsh) IATA 사무총장은 팬데믹 기간 연료정제 능력은 감소한 데 비해 연료 수요는 증가해 항공유 가격이 상승했다고 최근 미국 CNBC를 통해 밝혔다.

항공권 가격은 지난 1년동안 25% 급등했는데 이는 1989년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이다. 미국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4월에만 항공료가 18.6% 급등했다.

미국의 정제능력은 2019년 정점을 찍은 이후 2022년 5.4% 감소해 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정제소 폐쇄 및 재생가능한 연료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하락세가 나타난 것이다.

월시 사무총장은 정제능력의 하락세가 가격의 상승세로 이어져 항공업계에 타격을 입힌다고 우려했다. 그는 항공권 가격을 올려도 항공사가 반드시 이익을 내는 것도 아니며 그만큼 많은 항공사들이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악바르 알 베이커(Akbar Al Baker) 카타르항공 CEO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항공권 가격인상의 요인으로 보았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부분적 군사동원을 발표해 러시아 국민과 경제가 전시체제에 놓이게 만들었다. 푸틴 대통령의 발표 이후 유가는 우크라이나전쟁 격화 및 석유·가스 공급부족 우려로 2% 이상 급등했다.

알 베이커 CE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항공사들의 최대 관심사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확대라고 밝혔다. 그는 "갈등이 인플레이션을 부채질해 공급망을 압박하고 결과적으로 승객이 줄어들 것"이라며 "유가의 불안정성 또한 항공이용률을 떨어트릴 것"으로 우려했다.

이에 항공업계는 저렴하고 지속가능한 연료를 희망하고 있다. 알 베이커 CEO는 카타르항공이 '합리적 가격'을 전제로 "지속가능한 항공연료에 투자할 준비가 돼 있다"며 대체연료에 대한 더 많은 투자를 요구했다.

현재 항공산업에서 쓰는 연료는 플루오르화 가스라고도 알려진 F-가스로 다양한 산업분야에 적용되는 인공가스다. 알 베이커 CEO는 "현재 대체연료 가격은 일반 F-가스의 무려 4~5배"라며 "경제성이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강제로 연료를 전환한다면 그 가격은 승객에게 고스란히 전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월시 사무총장 또한 환경 문제를 언급하면서 기존 정유공장보다 지속가능한 항공연료 생산에 더 많은 투자를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지난해 IATA는 전세계 항공운송산업이 205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제로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IATA 측은 "지속가능한 항공연료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