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의 배신…디젤차보다 미세먼지 더 뿜는다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10-06 16:18:02
  • -
  • +
  • 인쇄
㎞당 47.7mg으로 대부분 비배기
초미세먼지는 가솔린차가 최고


가솔린·디젤·전기자동차를 매개로 한 미세먼지를 측정한 결과 km 당 배출량은 전기차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에 따르면 가솔린·디젤·전기자동차의 미세먼지(PM10)는 각각 km당 42.3mg, 43.2mg, 47.7mg으로 나타나 전기차가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미세먼지의 90% 이상은 비배기 미세먼지에서 유래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동차 미세먼지는 엔진 연소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배기 미세먼지, 타이어·브레이크·도로 등이 마모되거나 도로변에 가라앉아있던 먼지가 차량 이동으로 인해 다시 흩어지면서 발생하는 도로 재비산 먼지 등 비배기 미세먼지로 구분된다.

기계연 탄소중립연구소 모빌리티동력연구실 이석환 박사 연구팀은 자체 개발한 타이어·브레이크 마모 시뮬레이터와 이동형 도로 먼지 측정 차량을 활용해 국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을 대상으로 차종별 미세먼지 배출량을 측정했다.

가솔린 자동차에서 발생한 km당 42.3mg의 미세먼지 가운데 도로 재비산먼지는 19.3mg으로 가장 많았고, 도로 마모는 10.7mg, 타이어·브레이크 마모는 11.3mg이었다. 배기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량은 1.0mg에 불과했다.

전기자동차도 ㎞당 47.7mg의 미세먼지 가운데 도로 재비산먼지가 23.5mg으로 가장 많고, 도로 마모 13.1mg, 타이어·브레이크 마모 10.5mg 순이었다.

이석환 책임연구원은 "전기자동차에서는 유해 배기가스·온실가스가 전혀 배출되지 않지만, 통합 실험 측정 결과 상당한 수준의 비배기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도심 대기질 개선을 위해서는 전기차 보급 정책과 더불어 비배기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다각적인 대책도 함께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초미세먼지(PM2.5)는 km당 14.5mg, 14.1mg, 13.9mg으로 가솔린 자동차의 수치가 가장 높았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