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째 눈 구경 못했다"…스키리프트 철거한 알프스마을

전찬우 기자 / 기사승인 : 2022-11-22 15:39:53
  • -
  • +
  • 인쇄
佛 온난화에 58년 만에 해체
"인구 62%가 기후위험 노출"
▲프랑스 생프리맹에서 스키리프트를 철거중인 작업자들 (사진=연합뉴스)


프랑스의 한 알프스마을이 스키리프트를 철거했다. 15년째 눈이 오지 않아 쓸모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CNN은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생피르망 마을의 리프트가 지난달 말 철거됐다고 보도했다. 1964년 지어진 지 58년 만이었다.

마을에서 나고 자랐다는 디디에 보종 지방의원에 따르면 이 리프트는 최근 15년 동안 전혀 쓰이지 않고 있었다. 마지막이던 2007년에도 딱 한 주밖에 가동되지 못했다.

보종 지방의원은 수십 년 전엔 겨울마다 이 리프트가 쉴 새 없이 돌았다고 말했다.

이곳 스키장은 마을 아이들이 스키 기초를 배우기에 적합한 곳이었다. 마을 사람들끼리 양말이나 초콜릿 같은 사소한 상품을 걸고 대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그러나 기후변화로 이 마을에 더는 눈이 내리지 않게 되면서 최근 약 10여년 동안은 그저 먼지만 쌓인 흉물이 됐다.

마을은 결국 2만유로(약 2800만원)를 들여 리프트를 철거하고, 대신 다른 시설을 짓기로 결정했다.

철거팀 인부 20여명은 이틀만에 리프트를 해체했다. 이 철거팀은 이미 프랑스 내 10여곳에서 비슷한 스키 리프트 철거작업을 수행했다고 한다.

기후변화가 계속되면서 프랑스 전역에서 이런 철거작업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라고 CNN은 보도했다. 프랑스 환경부는 자국 인구의 62%가 심각한 기후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집계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앞으로 지구 평균기온이 더욱 오를 전망이다.

올해는 특히 이례적으로 따뜻한 가을 날씨가 계속되면서 프랑스에서 가장 높은 고도에 위치한 스키장도 올해 스키 시즌 개막을 1주 늦춘 이달 26일로 연기한 상태라고 CNN은 전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