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유행하는 '퇴비장'…1개월 뒤 흙만 남는다

전찬우 기자 / 기사승인 : 2022-11-23 14:05:02
  • -
  • +
  • 인쇄
장례비용 950만원…"죽음의 장벽 극복 도움"
탄소 배출량 절감…기후위기 대안으로 각광
▲회사가 마련한 추모 공간 (사진=리컴포우즈사 홈페이지)


최근 미국에서 시신을 자연물과 함께 비료화하는 장례방식인 '퇴비장'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AXIOS)는 시신을 묻거나 화장하는 대신 비료화하는 일명 '퇴비장'이 대안 장례방식으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장례란 죽음 이후 어떻게 남겨질 것인가를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며, 새로운  장례방식은 자주 등장하지 않기 때문에 '퇴비장'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캘리포니아주가 비료화 장례방식을 승인했다. 콜로라도주, 오리건주, 버몬트주, 워싱턴주에 이어 5번째다. 뉴욕주 또한 승인을 앞두고 있다.

'퇴비장'의 장례 절차는 일반적인 장례 절차와 같이 시작된다. 먼저 시신이 관에 담기고, 이를 향한 조문과 문상이 이어진다. 이러한 절차를 마친 후 비로소 나무껍질과 자주개자리(wood chips and alfalfa) 등의 식물과 함께 특별 제작된 용기에 안장된다.

비료화 과정에는 약 1개월 정도가 소요된다. 미생물과 박테리아가 시신의 자연 회귀를 돕는다. 해당 과정 이후 시신은 완전히 분해되어 1m³의 흙으로 남는다.

유족은 흙을 전부 가져가거나, 일부를 산림 보호단체에 기부할 수 있다.

리컴포우즈사의 설립자이자 CEO인 카트리나 스페이드(Katrina Spade)는 "비료화가 진행된 후의 흙은, 어떻게 보면 평범한 흙일뿐이다. 보호단체를 통해 지구에 돌려주는 방식이 좋다"고 언급했다.

리컴포우즈사의 장례 비용은 7000달러(한화 약 950만 원) 선이다. 설립 이래로 약 200여 건의 장례를 진행했다. 비용적 측면에서는 매장과 화장의 중간에 위치한다.

'퇴비장'은 환경 문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시신 1구당 1.2메트릭 톤(metric tons)의 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스페이드는 "현재 만 49세 이하의 사람들 수백 명이 회사와 계약한 상태다. 이는 사람들이 기후위기에 관심을 가진 덕분"이라고 말했다.

회사의 고객 중 한 명인 니나 쇤(Nina Schoen)은 "죽음이 급작스럽지 않게 서서히 진행되는 것이 좋다. 이는 보이지 않는 죽음의 장벽을 극복하는 데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