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커넥트포럼] 지멘스 부사장 "지구에 이로운 것이 기업에 이롭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11-23 16:06:17
  • -
  • +
  • 인쇄
2003년부터 ESG경영…넷제로 50% 이상 달성
작년 8조원 R&D 투자…기술개발로 기후 대응
▲지멘스의 티노 힐데브란트(Tino Hildebrand) 부사장은 "기업에 이로운 것이 사람과 지구에 이로운 것과 다르지 않다"는 경영철학을 강조했다. ⓒnewstree


세계적인 전기·전자 기업 지멘스의 티노 힐데브란트(Tino Hildebrand) 부사장은 "기후변화와 팬데믹과 같은 급작스런 난제로 소비자들의 수요가 예기치 못한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소비자들이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기업이 기술투자로 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힐데브란트 부사장은 23일 오전 11시 뉴스트리와 유니원커뮤니케이션즈 주최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ESG커넥트포럼에 참석해 '지멘스의 넷제로 전략'을 주제로 진행된 발제에서 이같이 밝히며 "지멘스는 지난 2003년부터 기업 운영방침을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맞춰 ESG 분야의 개척자 가운데 하나로 15년간 선두에 서 있다"고 밝혔다.

지멘스는 2008년 이미 청정제품, 제품 생애주기 등등을 포함한 '환경 포트폴리오'를 도입했다. 2015년에는 '넷제로' 계획을 발표하고, 2021년 EP100, EV100, RE100에 동시에 가입하면서 2022년 이미 넷제로 목표치의 50% 이상을 달성했다.

지멘스는 기후변화, 세계화, 디지털화, 인구변화, 도시화 등 인류가 직면한 5가지 도전과제에서 수요가 발생한다고 보고, 이를 위한 기술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지멘스는 수익의 8%인 55억유로(약 7조6820억원)를 연구개발에 투입했다. 전체 인력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4만2500명이 연구개발에 참여하고 있고, 작년에만 4483개 특허를 출원했다.

힐데브란트 부사장은 "지멘스는 특히 환경부문 넷제로를 촉진하기 위해 제조, 건물, 전동화, 모빌리티 등 4가지 분야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일례로 지멘스는 대서양 중심의 포르투갈 특별자치구 아소르스에 제도 분산 에너지원을 수용해 소규모 단위의 지역 전력망을 관리하는 '마이크로그리드'를 설치했다. 이에 따라 지멘스는 해당 지역에서 연간 3500톤의 이산화탄소와 1150톤의 경유룰 감축하고 있고, 재생에너지 발전비율 60%를 달성했다.

이밖에도 힐데브란트 부사장은 "기차들이 가장 친환경적인 이동수단으로 여겨지지만 아직 완전하게 탈탄소를 달성하지 못했다"면서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 운영하는 기차들에 수소연료를 도입하고, 스마트 소프트웨어로 에너지 효율을 높여 에너지소비량을 25% 감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기차의 생애주기는 29.5년가량"이라며 "기차가 이후 폐기처분되지 않고 부품의 95%가 재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도 도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힐데브란트 부사장은 지멘스의 경영방침을 'DEGREE'(탈탄소화, 윤리, 거버넌스, 자원효율, 평등, 고용안정성)라는 신조어로 정리하면서 "기업에 이로운 것이 사람과 지구에 이로운 것과 다르지 않다"는 경영철학을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