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인도 '쓰레기산' 화재로 60만명 '신음'...독성 매연에 악취까지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3-08 14:34:07
  • -
  • +
  • 인쇄
▲인도 '쓰레기 산'에서 화재가 발생해 독성 매연과 메탄이 뿜어져 나오고 있다. (영상=트위터 캡처)

인도의 이른바 '쓰레기 산'이라 불리는 브라마프람 쓰레기 매립지에서 최근 화재가 발생해 독성 매연과 메탄가스가 배출됐다.

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지난 2일 남부 항구도시 코친의 브라마프람 쓰레기 매립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대부분 진압됐지만 짙은 매연과 메탄가스가 인근 지역을 뿌옇게 뒤덮어 대기질 저하와 함께 코를 찌르는 악취가 퍼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일부 소방대원이 연기를 마시고 기절했다고 전했다.

당국은 주민 60만명에게 외출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외출할 경우 N95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했다. 지난 6일에는 휴교령을 내리기도 했다.

유럽연합(EU) 국제도시협력 프로그램 2020년 보고서에 따르면 브라마프람 매립지는 16에이커(6만5000평방미터) 수준으로 매일 약 100여톤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유입된다. 이 중 재활용이 가능한 플라스틱은 1%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그대로 쌓이다보니 매립지 규모는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보고서는 "지난 몇 년 동안 브라마프람에 수차례 화재가 발생해 공기와 환경을 오염시켰다"고 지적했다.

브라마프람 이외에도 인도에는 3000여개의 쓰레기 산이 지역마다 있다. 이 중 인도 최대 쓰레기산인 뭄바이 데어너 매립지도 빈번한 화재로 인근 주민들이 고통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수도 뉴델리 가지푸르 매립지에서도 불이 나 진압에만 수일이 소요됐다.

위성자료를 통해 환경오염을 감시하는 온실가스위성(GHGSat)에 따르면 인도 쓰레기산의 메탄 배출량은 세계 최대 수준이다. 메탄은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84배나 높아 지구온난화의 주범으로 지목되는 온실가스다.

인도 정부는 약 130억달러(약 17조원)를 투입하는 '클린 인디아'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지만 전세계 메탄 배출량을 10년간 최소 30% 감축한다는 내용의 국제메탄서약에는 참여하지 않고 있다. 인도 메탄 발생량의 74%가 농업 부문에서 발생하고 있어 농업 생산량과 경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SPC그룹, 굿네이버스와 과테말라 커피농가 돕는다

과테말라 화산 피해지역을 돕기 위해 SPC그룹 계열사 파리크라상이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굿네이버스), 스카이원네트웍스와 손을 잡았다.파리크라

탄녹위 '2035 NDC' 의견수렴..."강력한 목표치와 제도적 완충장치 마련돼야"

탄소중립 혁신기술 투자가 집중되는 2030~2040년을 대비해 강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와 함께 제도적 완충장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대통령

걸으며 쓰레기 수거...제주해안 '플라스틱 플로깅' 진행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가 지난 18일부터 오는 7월 6일까지 도내 곳곳에서 자발적인 자원순환 실천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플라스틱 제로 제주

KT&G 업사이클링 프로그램 '상상 블루 파빌리온' 아이디어 공모

KT&G가 지역 폐기물을 재활용해 작품으로 제작하는 업사이클링 프로그램 '2024 상상 블루 파빌리온' 아이디어를 오는 7월 5일까지 공모한다고 20일 밝

아름다운가게-GS리테일, 의류 업사이클링 '친구 캠페인' 진행

재단법인 아름다운가게가 GS리테일과 함께 버려지는 옷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친환경으로 지구 구하기'(친구) 캠페인을 20일부터 한달간 진행

생분해 가능한 종이코팅제 개발..."바다에서도 석달만에 82% 생분해"

국내 연구진이 토양과 물뿐만 아니라 분해가 잘 되지 않는 바다에서도 생분해 가능한 코팅제를 개발하고 이 코팅제를 적용한 종이 패키징 소재를 개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