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도시락 용기' 사용한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3-08 16:17:24
  • -
  • +
  • 인쇄
▲세븐일레븐 친환경 용기 도시락 (사진=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이 편의점 최초로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로 만든 도시락 용기를 도입한다.

8일 세븐일레븐은 롯데제과와 롯데중앙연구소, 롯데케미칼 등 롯데그룹 계열사간 오랜 협업끝에 개발한 열분해유 플라스틱 용기를 도시락 용기로 사용한다고 밝혔다. 이 용기는 식품과 직접 접촉하는 부분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안정성을 확보했다.

세븐일레븐은 기존의 인기 도시락 상품과 오는 14일 출시하는 '가득담은 5찬 도시락' 등 2종에 새로 개발한 열분해유 용기를 우선 도입하고, 연내 전체 도시락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에서 판매하는 모든 도시락 제품에 열분해유 용기를 사용하면 연간 22톤(t)가량의 플라스틱 사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뉴스트리와의 통화에서 "편의점 주 고객인 MZ세대의 소비인식이 변화하면서 가치중심적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발맞춰 ESG 경영에 앞장서기 위해 이번 친환경 용기 개발에 나섰고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이런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동서식품도 맥심 모카골드, 카누 라떼, 포스트 시리얼 등 자사 제품들에 잉크 사용량이 기존의 절반으로 줄고 잔류용제는 약 99% 감소시킨 친환경 포장재를 적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KGC인삼공사도 홍삼오일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순환 재생해 사용하고, 오염물질이나 온실가스를 줄인 녹색기술을 적용했고, 빙그레는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자사 아이스크림 '투게더' 등에 수축필름을 제거한 친환경 패키지를 적용했다.

관련업계에 이처럼 친환경 소재 도입이 늘어나는 이유는 지속가능한 소비가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친환경 요소를 갖춘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며 가치중심적 소비가 이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도시의 벌집 분석했더니...'미생물 정보' 고스란히 담겨

꿀벌로 도시의 미생물 분포를 추적하고, 이 정보를 공중보건에도 활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미국 뉴욕 탠던 이공과대학교 엘리자베스 에나

'닭발 가로수' 사라지나...환경부 "가로수잎 75% 유지해야"

나무 몸통만 남을 정도로 가지를 싹둑 자르는 무분별한 가지치기를 제한하는 지침이 생겼다.31일 환경부와 국립생물자원관은 가로수 가지치기를 할 때

식물도 소리를 낸다고?...물부족하거나 줄기 잘리면 '딸칵' '펑'

식물도 소리를 낼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3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 연구팀은 식물이 물이 부족하거나 갑작스러운 손상을 입는 등 스트

친환경 가구부터 대체육까지…'커피박' 어디까지 변신할까?

식후커피를 즐기는 직장인 A씨는 점심을 먹은 뒤 챙겨온 텀블러를 들고 커피 전문점을 찾았다. 그런데 A씨는 문득 점원이 '커피 찌꺼기'를 처리하는 모

차량 배기필터 의무화됐지만...'초미세먼지' 못거른다

차량 배기가스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걸러주는 필터가 초미세먼지는 거의 거르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졌다.로이 해리슨(Roy Harrison) 영국 버밍엄대학

석유·천연가스 위험 간과한 손보사...9곳중 8곳 보험·투자정책 '0점'

기후리스크가 최대의 안보·경제 위협으로 지목받는 가운데 국내 손해보험사는 석유와 천연가스에 대한 보험 인수심사나 투자정책을 갖추지 못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