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복 입고 등교하세요"...아르헨티나 초등학교의 폭염 특급처방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3-15 11:55:34
  • -
  • +
  • 인쇄
▲수영복을 입고 등교한 아르헨티나 초등학생(사진=페이스북 캡처)

3월 역대급 폭염을 기록 중인 아르헨티나의 한 초등학교가 학생들에게 수영복과 슬리퍼를 신고 등교하도록 안내해 화제다.


14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타임즈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축구스타 메시의 고향으로 유명한 아르헨티나 로사리오시의 프란시스코 구루차가 초등학교는 계속되는 폭염과 그로 인한 전력공급 불안정으로 교내 냉방 기구 사용에 제한이 따르자 이같은 대안을 마련했다.

학교 측은 한때 수업 취소까지 고민했지만 긴 여름방학을 마치고 개학한 지 얼마 안돼 수업을 중단하는 것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고려했다. 또 비대면 수업도 대안으로 제시됐지만 잇따른 정전사태로 학생들이 수업에 참여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수영복과 슬리퍼를 신고 등교해 휴식 시간에 학교 정원에서 호스로 물을 뿌려주면서 더위를 식히며 왜 이런 역대급 폭염이 발생했는지, 기후변화와 이에 따른 결과에 대해 설명하는 환경수업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학교의 이색적인 폭염 대처에 학생들은 물론 학부모들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학부모는 현지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이들이 수업을 빠지지 않게 되어 매우 좋은 생각인 것 같다"며 학교 측의 결정을 지지했다.

다만 로사리오시의 교사노조는 학생들이 등교해도 안전하다고 확신할 경우에는 좋은 대안이라고 지지했지만 안전기준에 미치지 않는 다른 학교들은 등교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아르헨티나 중부지역은 역대급 3월 폭염으로 지난 2주 동안 예년에 비해 8℃에서 10℃ 이상 높은 기온을 기록하고 있다. 수도인 부에노스아이레스는 지난 11일 62년 만에 3월 기온 중 최고 기록을 세웠고 이어 12일 하루 만에 다시 117년만의 최고 기온 기록을 경신했다.

지속되는 폭염으로 전기 소비량이 늘어나면서 대규모 정전이 잇따르기도 했다. 지난 13일 오후 수도권 지역에만 12만 가정에 전기가 끊겼고 부에노스아이레스주 마탄사 지역에서만 30여개 학교가 수도와 전력공급 문제로 휴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