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점 안된 답안지 실수로 파쇄...산업인력공단 한달동안 몰랐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5-23 17:11:13
  • -
  • +
  • 인쇄
국가자격시험 609명 답안지만 파쇄돼
시험날로부터 한달뒤 채점하면서 인지
▲사고경위를 설명하는 어수봉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공공기관의 실수로 채점도 하지 않은 국가자격시험 답안지가 파쇄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23일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서울 은평구 연서중학교에서 실시된 '2023년 정기 기사·산업기사 제1회 실기시험'에 응시한 600여명의 답안지를 채점도 안했는데 파쇄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연서중에서 시험을 치룬 수험자는 609명으로, 시험이 끝난 다음 답안지는 포대에 담겨 공단 서울서부지사로 운반됐다. 이후 인수인계 과정에서 착오가 발생해 이 포대는 공단 채점센터로 옮겨지지 않고 파쇄된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이날 시험을 치룬 15만1797명 가운데 609명만 시험을 다시 치러야 하는 상황이 됐다.

답안지는 금고에 보관해야 한다. 하지만 공단 서울서부지사는 관할 내 18개 시험장 가운데 연서중에서 가져온 답안지만 금고 옆 창고에 옮겨졌다. 금고에 있던 답안지는 시험 다음날인 지난달 24일 다른 지역에 있는 채점실로 보내졌다. 채점실 관계자도 누락된 답안지가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

답안지가 누락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지난 20일이다. 시험날로부터 한달이 흐른 시점이다. 채점을 시작한 이후에야 사고 사실이 드러났는데, 이미 609명의 답안지는 파쇄된 뒤였다.

공단은 609명 전원에게 개별 연락해 사과하고 후속대책을 설명할 예정이다. 공단은 수험자의 공무원시험 응시 등 자격 활용에 불이익이 없도록 다음달 1∼4일 추가시험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내달 1∼4일 시험을 볼 수 없는 수험자는 내달 24∼25일에 치를 수 있다. 이들에 대한 합격자 발표는 내달 27일 이뤄진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