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수소버스' 도입...2030년까지 1300대 전환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6-07 14:00:02
  • -
  • +
  • 인쇄
'서울시-환경부-현대차-티맵' 업무협약 체결
시내버스, 통근버스, 공항버스가 전환 대상
▲왼쪽부터 추형욱 SK E&S 대표, 한화진 환경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장재훈 현대자동차 대표,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가 7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수소모빌리티 선도도시 서울 업무협약식'에서 수소 공항버스 시승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E&S)


2030년까지 서울시내 버스 1300대가 친환경 수소버스로 전환된다.


서울시와 환경부, SK E&S, 현대자동차, 티맵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수소모빌리티 선도도시 서울 업무협약'을 7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추형욱 SK E&S 대표,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서울의 시내버스와 공항버스, 통근버스 등은 단계적으로 친환경 수소버스로 전환된다. 2025년까지 700대가 전환되고, 2030년까지 1300여대가 수소버스로 전환된다. 아울러 이 수소버스들이 원활하게 충전할 수 있도록 수소버스충전소도 5곳 설치된다. 특히 서울과 김포·인천공항을 오가는 경유버스는 2026년까지 전체의 70%인 300여대, 2030년까지는 전량이 수소버스로 전환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서울시는 '2050 탄소중립 도시 서울'이라는 목표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설 것으로 기대된다. 

대형 경유버스는 일반 승용차보다 온실가스가 30배, 미세먼지는 43배 이상 배출하기 때문에 친환경차로의 전환이 필수적이다. 수소버스는 충전시간이 전기버스보다 짧고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약 600km이상에 달해 고정된 장거리 노선을 운행하는 공항버스에 특히 적합하다.

SK E&S는 수소버스의 연료인 액화수소를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하고 충전 인프라를 적기에 구축·운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액화수소는 기체수소 대비 운송용량이 12배 크고 충전시간은 절반 수준으로 줄어 버스·트럭 등 수소상용차의 연료로 적합하다. SK E&S는 올해말부터 인천 액화수소플랜트에서 최대 연 3만톤 규모의 액화수소를 생산해 공급할 예정이다. 또, 인천공항 T2 노선버스 주차장에 수소 충전·저장시설 및 정비·세차시설 등을 갖춘 수소교통 복합기지도 조성해 본격적인 수소생태계 구축에 나서게 된다.

환경부는 '수소모빌리티 선도도시 서울' 조성을 위한 대중교통, 공항버스 등 수소버스 전환 및 충전소 구축을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현대차는 수소버스 적기 생산 공급에 협력하고 티맵모빌리티는 공항버스 운수사업자로서 경유 공항버스의 수소버스 전환을 돕는다.

추형욱 사장은 "인구가 밀집한 서울 등 수도권에서 공항버스·시내버스 등 수소 대중교통의 도입은 수송부문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의미있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SK E&S는 올해 말부터 경쟁력 있는 액화수소를 공급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친환경 수소버스' 시대를 열어 가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