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K-택소노미 기반 'ESG 금융심사 시스템' 구축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9-14 09:18:33
  • -
  • +
  • 인쇄
금융투자 진행시 ESG검토대상 자동판별
녹색금융 활성화해 친환경 경제활동 지원


하나은행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K-택소노미 기반의 'ESG 금융심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K-택소노미'(K-Taxonomy)는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 적응 등 친환경 경제활동을 분류하는 환경부 기준이다. 녹색금융의 활성화와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체제 달성을 위해 마련됐다.

새롭게 구축된 하나은행 'ESG 금융심사 시스템'은 기업금융 또는 직접투자 진행시 ESG 금융 검토가 필요한 대상을 자동으로 판별한다. 이를 통해 K-택소노미 적합성과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목표, 모니터링 결과 등이 금융 지원 의사결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이번 금융심사 시스템은 은행의 전산시스템 구축 사업인 '프로젝트 원'(O.N.E)과 연계한 ICT 혁신기술을 적용해 업무 효율성이 한층 강화됐다. 오는 2025년 예정된 ESG 정보 공시 제도에도 대비 가능하다.

하나은행 ESG기획부 관계자는 "K-택소노미를 반영한 'ESG 금융 심사 시스템' 구축으로 녹색금융에 대한 내부 관리 기준이 보다 명확해졌다"며 "고도화된 ESG 금융 시스템을 기반으로 녹색경제활동에 대한 체계적 금융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그룹의 ESG 비전 'Big Step for Tomorrow'를 바탕으로 중장기 추진 목표인 '2030년 ESG 금융 60조원 달성', '2050년 사업장 탄소배출량 제로(ZERO), 석탄 프로젝트금융 제로(ZERO)' 이행을 위해 다양한 ESG 경영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유럽 은행들 석유기업 '돈줄' 역할...1조유로 채권 발행 '들통'

유럽 은행들이 파리기후변화협약 이후 화석연료 기업들에게 채권 시장에서 1조유로(약 1455조9600억원) 이상을 조달하도록 도운 사실이 들통났다. 이 자

그린패키지솔루션 방문한 청년들..."친환경 패키지 체험"

청년들이 친환경 신소재 패키지 기업 '그린패키지솔루션'에서 제로웨이스트와 순환경제, 탄소중립의 미래 등을 체험했다.그린패키지솔루션은 지난 23

1년에 400억장씩 버린다...반려견 배변패드 '환경오염' 온상

국내에서 매일 배출되는 반려견 배변패드의 양은 얼마나 될까?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조사한 통계에 의하면 국내 반려동물 가구수는 602만가구로,

대한항공, 조종사 임금 3.5% 인상 잠정합의

대한항공이 조종사의 임금 총액을 3.5% 인상하기로 잠정 합의했다.대한항공은 지난 25일 오후 대한항공조종사노조와 2023년 임금협상 관련 잠정 합의에

현대제철 10월 'SMK 2023' 참여...탄소중립 로드맵 '한눈에'

현대제철이 오는 10월 11일~13일 대구 엑스코(EXCO) 동관에서 열리는 '국제철강비철금속산업전(SMK) 2023'에 참여해 탄소중립 로드맵과 이를 기반으로 한 전

전통시장 온라인 판로 열어줬더니...한달만에 매출 30% '껑충''

쿠팡이츠의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으로 온라인 판로 마련에 어려움을 겪던 지역 중소상공인들의 매출이 증가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각 지역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