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상승하면 생물 30% 멸종...탈탄소 투자 150% 늘려야"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9-15 11:58:26
  • -
  • +
  • 인쇄
우드맥킨지 "지금 추세면 2070년 탄소중립"
배출량 많은 韓 등 주요 7개국 대응이 중요

지금 이대로 기온이 상승하면 금세기말 지구 평균기온은 2.5℃까지 치솟기 때문에 2023~2050년 연간 탈탄소 투자액을 현재보다 150% 늘려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우드맥킨지가 14일(현지시간) 발간한 '에너지전환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100년에 이르면 지구의 평균기온은 전세계가 넷제로를 2050년 달성했을 때 1.5℃, 2060년 달성했을 때 2℃, 2070년 달성했을 때 2.5℃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로선 전세계가 2070년 넷제로를 달성해 2100년 평균기온이 2.5℃ 오르는 시나리오가 가장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장의 물가상승을 완화하기 위해 에너지 인프라 개편이 늦어지고 있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공급 공백을 메우기 위해 화석연료 산업에 계속 자금이 투입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국립과학원회보는 지구 평균기온 상승폭이 2.5℃에 이르면 전체 생물종의 20~30%가 멸종위기에 처하는 것으로 예측했다. 런던정치경제대학교 산하 그랜덤 기후변화연구소는 이런 상황에 닥쳤을 때 전세계 금융자산의 16.9%인 24조달러(약 3경1900조원)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같은 파국을 막으려면 평균기온 상승폭을 1.5℃로 제한하는 것이 시급하다. 현재 연간 1조9000억달러(약 2521조원)를 투입하는 전세계 탈탄소 투자액을 당장 2조7000억달러(약 3584조원) 규모로 끌어올려야 한다는 것이다.

우드맥킨지 시나리오에 따르면 2023년 에너지부문 배출량이 정점에 달한 뒤 2030년 16% 감축되고, 2047년 중동을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넷제로를 달성하게 된다. 화석연료의 에너지공급 비율은 20%로 떨어지고, 에너지의 80%를 태양광, 풍력, 원자력, 지력, 수소 등이 담당하게 된다. 끝까지 잔존할 가능성이 높은 화석연료인 천연가스는 탄소포집·저장(CCUS)이나 자연기반 해법으로 상쇄된다.

문제는 이같은 시나리오가 적시에 안보문제를 해결하고, 국제협력을 통해 신규기술의 개발과 규모의 경제 달성이 이뤄졌을 때 가능하다는 게 맥킨지의 지적이다. 특히 우리나라를 비롯해 유럽, 미국, 중국, 호주, 일본, 인도 등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7개 주요 시장에서의 책임을 강조했다.

사이먼 플라워스 우드맥킨지 수석연구원은 "1.5℃ 목표 달성은 극도로 도전적인 과제지만, 불가능하지 않다"며 "다만 2030년까지 내려지는 결정들에 의해 크게 좌우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