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끌던 SK-넷플릭스 '망사용료' 법정공방 종지부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9-18 18:36:46
  • -
  • +
  • 인쇄

망사용료를 둘러싸고 3년 넘게 진행됐던 SK와 넷플릭스간의 법정공방이 끝을 맺었다. 

18일 SK브로드밴드와 넷플릭스는 양측이 제기했던 소를 모두 취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넷플릭스를 상대로 망사용료 지급을 요구하며 소송을 제기했고, 넷플릭스는 이를 거부하며 소송이 이어졌다. 망사용료는 인터넷망을 이용하는 대가를 말한다.

양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모든 분쟁을 종결하고 미래지향적 파트너로서 함께 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법정분쟁의 종료를 알렸다. 구체적인 합의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관련업계는 소 취하를 대가로 넷플릭스가 망이용대가에 상응하는 비용을 지불했을 것으로 추측했다.

그동안 소송의 핵심의 쟁점이 됐던 넷플릭스 자체 네트워크 '오픈커넥트어플라이언스'(OCA)에 대해서는 "넷플릭스와 SK브로드밴드, SK텔레콤 등 3사가 안정적인 고객 경험을 위해 OCA 배치를 포함한 협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OCA는 영상 데이터를 압축해 트래픽 과부하를 방지하는 넷플릭스의 기술이다. 넷플릭스는 소송과정에서 OCA를 통해 인터넷서비스제공자(ISP)의 트래픽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해왔다.

서로에 대한 소송을 취하한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 넷플릭스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SK텔레콤의 이동통신망과 SK브로드밴드의 인터넷(IP)TV 등을 통해 넷플릭스를 편리하게 시청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번들 요금제 등 다양한 상품을 마련해 고객에게 제공하겠다는 것이 파트너십의 골자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내년 상반기부터 넷플릭스 결합상품들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두 회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지난 수년간 축적해온 대화형 사용자경험(UX), 맞춤형 개인화 가이드 등 인공지능(AI) 기술로 소비자 친화적인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만들기 위한 방안을 넷플릭스와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동국생명과학, ESG 환경경영시스템 구축..."지속가능경영 실현한다"

동국생명과학이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ESG 환경경영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동국생명과학은 배송 효율을 높이고 파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포장 사이즈를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