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티슈·비닐...곰의 뱃속에서 나온 쓰레기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9-19 16:48:09
  • -
  • +
  • 인쇄
▲안락사된 곰의 뱃속에서 나온 물티슈 등 이물질. (사진=Colorado Parks & Wildlife)

최근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버려진 쓰레기를 먹은 곰이 고통받다 결국 안락사된 사연이 전해졌다.

17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콜로라도야생동물관리국(Colorado Parks & Wildlife)이 아픈 수컷 흑곰을 안락사한 후 부검한 결과 체내에서 종이타월, 물티슈, 비닐봉지 등 소화가 안되는 쓰레기들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 이물질들이 장을 틀어막아 곰 체내의 영양분 흡수를 방해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관리국에 따르면 발견 당시 곰은 눈이 붓고 입가 주변에 거품이 약간 끼어있어, 심한 복통을 겪고 있는 상태였다. 관리국은 해당 곰이 죽기 전까지 몇 달간 굶었을 것으로 추측했다.

관리국 측은 "곰은 내부에서부터 부패해가는 끔찍한 방식으로 천천히 죽어가고 있었다"며 곰의 고통을 끝내기 위해, 또 사람들의 안전을 이유로 어쩔 수 없이 안락사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안락사는 지난 9일 저녁 이뤄졌다.

해당 곰은 콜로라도주 텔루라이드(Telluride) 지역에서 유명한 곰이었다. 이전에는 야생동물 단속으로 공공장소에서 쫓겨난 바 있으며 올여름 가정집에도 침입한 것으로 의심됐다.

곰은 후각과 기억력이 뛰어난 동물로, 5마일 떨어진 곳까지 냄새를 맡고 먹이 위치를 기억해 돌아올 수 있다. 당국은 무심코 음식이나 쓰레기를 버리면 곰이 멀리서도 찾아올 수 있어 쓰레기통을 방치하지 않고, 문이나 창문을 밤새 열어두지 말고, 나무에 새 모이통을 두지 않는 등 곰의 접근을 예방할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