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날씨] 성급한 겨울...12일 빠른 '첫눈' 그친 뒤 영하권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11-17 16:24:37
  • -
  • +
  • 인쇄
▲17일 서울과 인천 등지에 때이른 첫눈이 펑펑 내렸다. (사진=연합뉴스)


17일 때이른 '첫눈'이 내리면서 주말인 18일부터 전국 대부분의 지역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들면서 쌀쌀해지겠다. 일부 지역의 체감온도는 영하 10℃에 육박하겠다.

서울의 첫눈은 지난해보다 12일 빨랐다. 서울뿐만 아니라 인천과 수원 그리고 충청권에서도 지난해보다 빨리 첫눈이 내렸다. 서해중부해상에서 발달한 구름대가 시속 40㎞로 동진해 내륙으로 유입되고 있어 첫눈이 오는 지역은 더 늘어나겠다. 특히 17일 오후들어 충청내륙과 전북내륙에 많은 눈이 쏟아질 수 있겠다.

대륙에서 밀려드는 찬공기로 서해상에 눈구름이 발달하면서 18일 오전까지 수도권은 약 1~5cm의 눈이 쌓이고, 강원도는 내륙 1~3cm, 산지는 1~5cm가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충청 및 전북권에서는 최대 10cm까지도 쌓일 수 있다.

눈은 18일 오전에 대부분 그치면서 빙판길이 나타나는 등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하늘은 전국적으로 대체로 흐리겠고, 중부지방과 경상권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7~4℃, 낮 최고기온은 5~12로℃ 예년(아침 최저 -2~8℃, 낮 최고 10~16℃)에 비해 쌀쌀하겠다. 바람도 더욱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일요일인 19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3~8℃, 낮 최고기온은 11~17℃로 올라 예년 기온을 회복하겠다. 오후에는 서해안과 강원 내륙·산지에 순간풍속 시속 55㎞ 이상의 바람이 불겠다. 건강 관리와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주말간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올들어 벌써 45번 발령...서울 고농도 오존 더 늘어난다

기후변화 영향으로 올여름 서울에서 고농도 오존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14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 19일 서울에서 첫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세계은행, 아마존 산림복원에 2억弗 채권 발행한다

세계은행이 아마존 열대우림 복원을 위해 2억달러(약 2754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한다.13일(현지시간) 세계은행은 아마존 열대우림 산림녹화 활동을

"삼성전자 2030년 RE100 달성하면 14조원 절감한다"

2030년까지 삼성전자가 RE100을 달성하면 14조4000억원의 비용을 아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13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동아시아 테크기업 13곳이

SK에너지, 열병합발전시스템 구축...탄소배출 줄인다

SK에너지가 에너지 효율이 높은 가스엔진 열병합발전시스템을 만들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물론 운용비용까지 줄이고 있다.SK에너지는 4년전 가동을

오존층 파괴하는 'HCFC 농도' 30년만에 감소..."국제규제 덕분"

오존층을 파괴하고 지구온난화를 가속시키는 수소염화불화탄소(HCFC) 농도가 30년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제사회가 한마음으로 오존층을

[영상] 온난화에 질식하는 제주 앞바다…하얗게 변했다

온난화에 제주도 앞바다가 하얗게 질식하고 있다.11일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이 공개한 '2023년 마을어장 자원생태환경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