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모금이 차 1대값'…세계에서 제일 비싼 위스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11-20 10:42:35
  • -
  • +
  • 인쇄
▲35억원에 낙찰된 위스키 '맥캘란1926' (사진=AFP연합뉴스)

위스키 1병이 약 34억원에 낙찰되면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위스키로 등극했다.

19일(현지시간) AFP통신,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장에서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1926'이 218만7500파운드(약 35억3331만원)에 낙찰됐다.

이 낙찰가는 위스키 가격 175만파운드에 경매 수수료를 더한 최종금액으로, 당초 예상가인 75만~120만 파운드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는 증류주나 와인을 통틀어 주류 경매 신기록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9년 경매에 나온 '맥캘란1926'은 150만파운드에 낙찰된 바 있다.

소더비의 위스키담당 조니 파울은 "경매를 앞두고 위스키를 시음할 수 있었다"며 "극미량의 아주 작은 한 방울을 맛봤는데, 예상대로 말린 과일과 향신료, 우디(나무) 풍미가 많이 났다"며 시음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무척 풍부하고 깊은 향이 있어 절대 가볍게 마실 수 있는 위스키가 아니다"며 "맥캘란1926은 모든 경매인이 팔고 싶어하는 위스키이자, 모든 수집가가 갖고 싶어하는 위스키"라고 덧붙였다.

'맥캘란1926'은 1926년 증류돼 쉐리 오크통에서 60년 숙성했으며, 1986년 병입해 단 40병만 출시됐다.

이번에 낙찰된 병은 이탈리아 팝아티스트 발레리오 아다미가 그린 라벨이 붙은 12병 중 하나다. 아다미 라벨은 2011년 동일본 지진 때 1병이 소실됐고, 1병은 소비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정확히 세계에 몇 병 남았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