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품 규제해야 한다' 국민 81.4%가 동의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11-24 12:09:44
  • -
  • +
  • 인쇄
▲지난 21일 광화문 광장에서 일회용품 사용 규제 철회를 규탄하는 환경운동연합 (사진=환경운동연합)

국민 10명 가운데 8명이 일회용품 규제 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일회용품 관련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일회용품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규제 정책을 도입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동의한다'고 답한 비율이 81.4%에 달했다.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은 14.9%에 그쳤다.

지난 7일 환경부가 플라스틱 빨대와 종이컵 사용금지 등 일회용품 규제 본격 시행을 앞두고 방안을 철회한 것에 대해서는 '부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응답이 50.2%로 과반수를 넘었다. 또 '일회용품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우리 정부의 정책 전반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59.2%가 '잘못했다'고 답했다. '잘했다'는 답변은 36.4%에 불과했다.

일회용 종이컵과 빨대 사용 규제에 대해선 '현시점보다 더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77.1%, '현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12.1%, '완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10.8%로 조사됐다. 비닐봉지 규제에 대해선 73.7%가 '더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한 885명의 시민들은 우리나라의 일회용품 쓰레기 문제에 대해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해부터 시행된 일회용품 사용규제 계도기간이 거의 끝나가는 시점에서 해당 규제방안을 갑자기 철회했다. 이로 인해 일회용품 대체제를 찾던 시장흐름이 반전되면서 종이빨대, 생분해성 플라스틱 등을 생산하던 업체들이 폐업위기에 놓여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우리금융, 취약계층에게 본사 강당 웨딩홀 '무료 개방'

우리금융그룹이 8월부터 서울시 중구 회현동 본사 4층 웨딩홀을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무료 개방한다고 21일 밝혔다.'우리 WON 웨딩홀'이라고 이름붙은

LG U+, 재난구호현장에 '유플러스 키즈존' 만든다

LG유플러스가 재난구호현장에 아동친화공간 '유플러스 키즈존(U+Kids Zone)'을 운영하기 위해 국제구호단체 더프라미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와 업무협

주인 바뀐 남양유업 임직원 대상 '클린컴퍼니 특별교육' 진행

남양유업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본사 대강당에서 임직원 준법의식 제고와 준법 문화 확산을 위한 '클린컴퍼니 확립 특별교육'을 실시했다고 19일 밝

대상 '제로 캠페인' 농가 3곳에 온실가스 감축설비 준공

대상이 탄소중립을 위한 사회공헌활동 '제로캠페인'의 일환으로 '농업분야 온실가스감축 설비지원사업'을 통해 지원한 시설원예농가에 온실가스 감축

박상규 SK이노 사장 "SK E&S와 합병은 시너지...성장과 수익 다 잡는다"

11월 1일부터 자산규모 106조원에 이르는 거대 에너지 기업으로 새출발을 하게 된 SK이노베이션은 SK E&S와의 합병을 통해 2030년까지 EBITDA(상각전 영억

삼성전자 6년 연속 에너지대상...올해는 '갤럭시북4 엣지'가 대상

전력효율성을 80% 개선한 삼성전자의 '갤럭시 북4 엣지'가 '올해의 에너지위너상'에서 에너지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소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