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8] 산유국들 '화석연료 퇴출' 빠진 합의문에 "한숨돌렸다"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3-12-14 11:40:33
  • -
  • +
  • 인쇄
▲술탄 알자베르(우) COP28 의장과 사이먼 스티엘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총장이 합의문을 발표하고 서로 포옹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산유국들이 제28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최종 합의문에 '화석연료 퇴출' 문구가 빠진 것에 대해 일제히 환영하며 "한숨돌렸다"는 반응이다.

예정일을 하루 넘겨 지난 13일(현지시간) 타결된 COP28 최종 합의문에는 '화석연료에서 멀어지는 전환(transitioning away)을 가속한다'는 문구가 담겼다. 당초 100여개국의 요청으로 '화석연료 단계적 퇴출'이 최초안에 담겨있었지만 산유국들과 개발도상국들의 극렬한 반대에 부딪혀 결국 '단계적 퇴출' 문구는 빠지고 '멀어지는 전환'을 대신 넣었다. 

최종 합의안이 200여개 당사국들의 만장일치로 통과되자, 가장 환영하는 쪽은 역시 산유국들이었다. 

COP28에 참석한 패트릭 푸야네(Patrick Pouyanne) 토탈에너지(TotalEnergies) 대표는 성명을 통해 "이번 COP28은 서방 국가, 개발도상국, 석유 및 가스 생산국들이 가장 어려운 문제를 공개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모였다"며 "COP28 의장인 술탄 알 자베르(Sultan al-Jaber)를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미국석유협회(American Petroleum Institute)도 "화석연료의 완전한 퇴출을 요구하는 100여개국의 목소리가 결국 무사됐다"며 "이번 협상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제는 이번 합의안에 시장에서 제대로 작동할 것인가다. 이에 대해 화석연료 기업에 투자하는 투자자들 대부분은 "COP28 합의가 화석연료 업계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여기고 있다. 합의문이 발표된 이후 BP, 쉘(Shell), 엑슨모빌(ExxonMobil), 셰브론(Chevron) 등 거대 석유기업들의 주가에 큰 변동이 없는 것이 이를 방증하고 있다.

심지어 주요 산유국들과 화석연료 기업들은 일제히 석유를 증산할 채비를 하고 있다. COP28 의장국 아랍에미리트(UAE) 국영석유회사 아드녹(Adnoc)은 최근 "2027년까지 일일 생산량을 10% 이상 늘려 하루에 500만배럴을 생산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노르웨이 화석연료 기업단체인 오프쇼어노르웨이(Offshore Norway)도 "석유 및 가스 부문에 대한 투자가 내년에 9% 증가해 약 22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르웨이는 COP28 회담 기간동안 화석연료의 단계적 퇴출을 지지하는 행보를 보였지만, 화석연료 퇴출이 무산되자 즉시 투자확대를 결정한 것이다.

엑손모빌과 셰브론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마이크 서머스(Mike Sommers) 미국석유협회 대표가 소셜서비스(SNS)를 통해 "너무 멀고 너무 빠른 명령은 되레 비생산적"이라며 "COP28 협상가들은 화석연료의 단계적 퇴출에 동의하지 않음으로써 이를 깨달은 것"이라고 언급해 이들을 대변한 것처럼 보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전력거래소 비상임 3명 고발당했다..."이해충돌방지법 위반"

전력거래소가 선임한 비상임이사 3명이 이해충돌방지법 위반으로 고발당했다.25일 기후솔루션과 18개 태양광협동조합,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회, 전

당장 코앞에 닥친 국제환경규제..."대-중소기업 상생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