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9 개최국 아제르바이잔...석유·가스 생산확대에 '빈축'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4-01-09 15:42:46
  • -
  • +
  • 인쇄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올 11월 개최되는 제29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9) 개최국인 아제르바이잔의 화석연료 연간 생산량이 10년 후 지금보다 30%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반빈곤 비정부기구 글로벌 위트니스(Global Witness)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아제르바이잔의 가스 생산량은 올해 약 370억입방미터(37bn cubic metres)에서 2033년 490억입방미터로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10년 사이에 32.4% 증가하는 것이다. 이 기간동안 매년 가스 생산량을 약 120억입방미터씩 늘릴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분석은 아제르바이잔의 화석연료 생산량은 현재 생산하고 있는 가스량과 개발승인된 매장량, 탐사됐지만 아직 개발허가를 받지않은 매장량 등을 토대로 했다. 시추를 통해 아직 입증되지 않은 가스 매장량은 이번 분석에서 제외시켰다.

아제르바이잔은 카스피해에 세계 최대 가스전 중 하나인 샤 데니즈(Shah Deniz)를 소유하고 있다. 이 가스전에서 향후 10년간 총 4110억입방미터의 가스를 추출할 계획이다. 이는 총 7억8100만톤의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게 되는데, 이는 영국의 연간 탄소배출량의 2배가 넘는 수치다.

글로벌 위트니스는 "이번 분석에서 잠재적인 생산량과 천연가스 채굴시 부산물로 생산되는 가스 콘덴세이트의 생산량은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이 수치까지 모두 포함하면 아제르바이잔의 화석연료 생산량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아제르바이잔 정부는 화석연료 확대를 공공연하게 밝히고 있다. 최근 일함 알리예프(Ilham Aliyev) 아제르바이잔 대통령은 "2027년까지 유럽 가스 수출을 2배 늘리겠다는 목표를 향해 자신있게 나아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우-러 전쟁 이후 유럽 국가들의 러시아산 천연가스 수입이 힘들어지면서, 아제르바이잔이 이 틈을 비집고 들어가려고 하고 있다.

게다가 아제르바이잔은 화석연료 수익금으로 분쟁지역에 군사침략을 획책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아제르바이잔이 소유하고 BP가 운영하는 석유·가스전에서 나온 자금이 아제르바이잔이 아르메니아인을 침공하는데 쓰였다는 것이다. 글로벌 위트니스는 "해당 석유·가스전에서 나온 수익은 2020년 이후 아제르바이잔 군사비 지출의 약 4배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아제르바이잔은 COP29 의장으로 화석연료기업에서 고위직을 거친 무크타르 바바예프(Mukhtar Babayev) 아제르바이잔 생태부 장관을 임명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일각에서는 "COP28에 이어 또다시 화석연료 관계자가 기후총회를 주관하는 것이냐"며 반발하고 있다.

도미닉 이글턴(Dominic Eagleton) 글로벌 위트니스 이사는 "기후붕괴를 향해 달려가는 지금, 우리는 석유 대기업의 지원을 받으며 가스 생산량을 크게 늘리고 있는 아제르바이잔의 손에 우리의 미래를 맡기라는 요청을 받고 있다"며 "세계를 석유와 가스에 계속 묶어두려는 국가가 아닌 진정한 기후리더들이 기후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