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층 아파트에 내걸린 'SOS'...갇혀있던 노인을 살렸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1-30 11:53:23
  • -
  • +
  • 인쇄
▲아파트 대피공간에 갇혀있던 노인이 SOS라고 쓴 종이 (사진=연합뉴스)

2평 남짓한 대피공간에 20시간이나 갇혀있던 노인이 종이로 쓴 'SOS'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 오후 1시무렵, 인천 미추홀구의 한 아파트 외벽에 'SOS'라고 적힌 종이와 매달려있는 밧줄을 본 한 시민이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상황실 근무자는 신고자에게 현장사진을 찍어서 보내달라고 요청했고, 이 사진을 본 경찰들은 상황이 심각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곧바로 출동했다.

순찰차 3대에 나눠타고 급히 현장으로 출동한 미추홀경찰서 도화지구대 소속 경찰관 7명은 종이가 걸린 고층을 올려다봤지만, 밖에서는 몇층인지 알기 어려웠다. 경찰관 일부는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찾아가 협조를 요청했고, 동시에 나머지는 15층부터 세대마다 초인종을 눌러 구조 요청자를 찾기 시작했다.

대부분 곧바로 응답했으나 28층 세대만 여러 번 누른 초인종에도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 관리사무소에 28층 세대주가 누군지 확인했고, 집주인 아들의 휴대전화 번호를 파악할 수 있었다. 경찰관들은 집주인 아들로부터 비밀번호를 알아내 현관문을 열고 들어갔으나 안방과 화장실에서는 아무런 인기척이 없었다.

집안을 수색하던 도중 주방 안쪽에서 "여기요. 여기요"하는 소리가 들렸다. 불이 났을 때 대피하는 작은 공간이었다. 그런데 그 공간으로 통하는 문이 고장 나 열리지 않았던 것이다. 고장난 방화문 손잡이를 부수고 들어갔더니 2평(6.6㎡) 남짓한 작은 공간에 속옷 차림의 70대 A씨가 서 있었다.

혼자 사는 A씨는 전날 오후 5시에 환기하려고 대피 공간에 들어갔다가 문이 잠기는 바람에 20시간 넘게 나오지 못했던 것이다. 휴대폰도 없이 갇혀있던 A씨는 주변에 있던 검은색 상자와 칼을 이용해 'SOS'라는 글자를 만들어서 줄을 연결해 창문 밖에 내걸었다. 또 라이터를 켰다가 끄기를 반복하면서 불빛을 구조요청을 했다.

이번 사례는 지난 29일 경찰청 페이스북에 소개되며 두달만에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출동한 임용훈(55) 도화지구대 4팀장은 29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출동 지령을 받고 처음에는 누군가가 장난치는 줄 알았다"며 "33년동안 근무하면서 이런 신고는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잘 보이지도 않는 고층 아파트 창문에 붙은 'SOS' 글자를 맞은편 동에 사는 주민이 보고 신고했다"며 "젊은 남성분이었는데 정말 고마웠다"고 웃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