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치킨' 가격이 왜 이래?...같은 양인데 3.8배 차이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1 16:24:26
  • -
  • +
  • 인쇄
(자료=소비자원)

시중에 판매되는 '냉동치킨'에 포화지방과 나트륨을 과다섭취할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은 최대 3.8배 차이가 났다.

1일 한국소비자원이 냉동치킨 10개 제품을 비교조사해보니 같은 양인데도 가격이 3.8배 차이가 났고, 포화지방과 나트륨 등도 제각각이어서 자칫 과다섭취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뼈를 제거하고 먹을 수 있는 부위인 가식부도 100g당 영양성분이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지방은 '슈넬치킨(GS리테일)'이 19.9g으로 가장 높고, '노브랜드 바삭한 치킨봉(이마트)'이 8.9g으로 가장 낮았다.

단백질 함량은 '슈넬치킨(GS리테일)'이 19g으로 가장 높았으며, 치킨과 감자튀김이 같이 들어있어 상대적으로 치킨 비율이 적은 '퀴진 인싸이드 스윗허니 콤보(동원 F&B)'가 10g으로 가장 낮았다.

나트륨 함량은 '슈넬치킨(GS리테일)'이 696mg으로 가장 높았고 '고메 후라이드 순살치킨(씨제이제일제당)'이 374mg으로 가장 낮았다. 특히 일부제품은 200g 이상 섭취시 포화지방이 1일 기준치를 초과했다.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냉동치킨 1회 섭취량을 조사한 결과, 400~600g 포장된 제품을 반 봉지 섭취한다는 응답률이 37.3%로 가장 높았다.

1회 섭취량(가식부 200g)에는 열량 396~642kcal(1일 영양성분의 20~32%), 탄수화물 22~40g(7~12%), 단백질 20~38g(36~69%), 지방 17.8~39.8g(33~74%)이 포함됐고, 포화지방 5.0~16.6g(33~111%), 콜레스테롤 92~172mg(31~57%), 나트륨은 748~1392mg(37~70%) 수준이었다.

가식부 300g을 섭취할 경우, 포화지방이 7.5~24.9g(50~166%), 나트륨이 1122~2088mg(56~104%)로 기준치를 초과하는 제품도 있어 섭취량을 조절할 필요가 있었다. 가식부 300g은 뼈있는(봉) 치킨 약 7조각, 순살치킨 10조각 정도다.

가격은 100g 기준 최소 950원~최대 3660원으로 최대 3.8배 차이가 났다. 뼈있는 치킨 중에는 '노브랜드 바삭한 치킨봉(이마트)'이 1350원으로 가장 저렴하고 '고메 소바바 치킨 소이허니봉(씨제이제일제당)'이 3660원으로 가장 비쌌다. 순살치킨 중에는 '시그니처 순살치킨(맘스터치앤컴퍼니)'이 950원으로 가장 저렴하고 '고메 후라이드 순살치킨(씨제이제일제당)'이 2440원으로 가장 비쌌다.

한편 정확한 정보 제공을 위한 표시 개선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실제 영양성분 함량과 표시값에 차이가 있는 '애슐리 오리지널 통살 치킨(이랜드팜앤푸드)'과 '에어프라이어 순살 치킨(하림)', '골든치킨 봉(체리푸드)'에 대해 품질관리 개선을 권고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