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40℃ 폭염에 산불까지...칠레 최악산불에 '신음'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5 16:46:24
  • -
  • +
  • 인쇄
▲칠레에서 발생한 산불이 민가까지 덮쳤다. (사진=AFP 연합뉴스)

1주일 넘게 살인폭염에 시달리고 있는 칠레 중남부지역에 대형산불이 발생하면서 역대 최대의 피해를 낳고 있다.

4일(현지시간) CNN,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현재 칠레는 전국적으로 161건의 화재가 발생하면서 이날까지 중부와 남부지역에 걸쳐 약 2만6000헥타르(ha)가 잿더미로 변했다. 이로 인해 칠레 중부 발파라조 지역에서만 화재로 112명이 사망했고, 수백명이 실종된 상태다.

칠레 당국은 소방 헬기 31대와 항공기, 소방대원 약 1400명, 군인 약 1300명을 투입해 진압하고 있지만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은 깊은 숲속에서 발생한 불길을 잡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어서 앞으로 피해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산불은 지난 2일 칠레 발파라조 지역의 페뉴엘라 호수 보호구역 인근에서 발생했다. 엘니뇨 현상으로 남미는 현재 1주일 넘게 40℃에 육박하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바싹 마른 나무가 불쏘시개 역할을 하면서 화마를 더 키웠다는 분석이다. 고온건조한 날씨에 시속 60㎞에 이르는 강풍까지 불면서 산불이 순식간에 확산됐다.

외신에 따르면 칠레 검찰은 중부 탈카시 자택에서 한 남성이 용접 작업을 하다 인근 초원에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이 남성을 기소할 예정이다.

이번 산불로 칠레의 대표적인 휴양지 비냐 델 마르를 비롯해 킬푸에, 비야알레마나, 리마셰 등이 큰 피해를 입었고, 특히 비냐 델 마르는 여의도 10배에 달하는 면적이 소실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주택 3000~6000채가 불에 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가브리엘 보릭 칠레 대통령은 산불현장을 방문해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산불은 400여명이 숨지고 150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던 2010년 대지진 이후 최악의 재난"이라며 "앞으로 사망자 수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6일을 '국가 애도의 날'로 선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