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또 '빈대' 출몰…서귀포시 휴양림 숙소서 발견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6 17:29:39
  • -
  • +
  • 인쇄
▲제주 서귀포시 휴양림 숙소서 발견된 빈대(사진=제주도청)

제주 서귀포시 한 휴양림 숙소에서 또 빈대가 발견됐다.

제주도는 지난 5일 서귀포시 사업장에서 빈대 발생 의심신고를 받고 현장을 조사한 결과 빈대를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신고자는 휴양림 숙소에 머물던 투숙객이다.

서귀포보건소는 빈대 의심 곤충을 수거해 질병관리청에 보내 빈대임을 확인했다. 발생 장소는 전문 소독업체를 통해 방제하고 폐쇄 조치했다. 이후 불검출시까지 주1회 소독을 추가 진행할 계획이다.

빈대는 감염병을 매개하지 않아 감염병 관리법에 따른 관리 대상 해충은 아니지만 인체 흡혈로 가려움증 등 피부질환을 야기하며 찾기 힘든 가구나 침실 벽 틈에 끼어 숨어 지내기 때문에 빠르게 번식한다.

제주 지역에서는 지난해부터 이달까지 총 10건의 빈대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다만 지난해 말 어선에서 신고된 1건을 제외한 나머지는 빈대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었다.

앞서 지난해 11월부터 국내에서 빈대가 발견돼 빈대 소동이 일기도 했다.

만약 빈대가 있다고 의심된다면 침대 매트리스 패드를 들어 올리고 침대 모서리나 커버 주름진 곳을 확인하면, 빈대가 있을 경우 적갈색의 배설물이나 알껍질, 탈피 허물 등을 찾을 수 있다. 가정에서 빈대를 발견했을 때에는 스팀 청소기 등으로 서식지 주변에 고열을 분사하고, 오염된 직물은 50~60도 건조기에 30분 이상 돌려야 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