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먹는 하마' 암호화폐...美정부 전기사용량 단속 나섰다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7 15:33:57
  • -
  • +
  • 인쇄


미국 정부가 '전기먹는 하마'로 통하는 암호화폐 채굴의 에너지 사용량 단속에 나섰다.

미국 에너지 정보국(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 EIA)은 최근 "미국에서 운영중인 130개 이상의 암호화폐 채굴업체로부터 에너지 사용량 데이터를 수집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EIA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암호화폐 업계의 에너지 수요가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암호화폐 채굴이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곳이 어디인지 파악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암호화폐 채굴이 국가전력망에 위협이 되고 기후위기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진데 따른 조치라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미국 암호화폐 업체들은 앞으로 정부에 에너지 사용량을 보고해야 한다.

EIA는 보고서를 공개하면서 "미국에서 암호화폐 채굴이 증가함에 따라 이 사업의 에너지 집약적 특성과 미국 전력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특히 전력 피크 기간동안 전력망 부담, 전기가격 상승 가능성, 에너지 관련 온실가스 배출에 대한 영향 등이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암호화폐를 채굴하려면 막대한 전기가 필요하다. 암호화폐를 많이 채굴하려면 그만큼 많은 서버가 필요하기 때문에 암호화폐의 상업적 채굴은 전력소비량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최근들어 암호화폐 가치가 높아지면서 이를 채굴하려는 서버는 점점 더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EIA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에 걸쳐 암호화폐 채굴에 소비된 전력량은 전세계 전력수요의 약 1%를 차지했다. 이는 호주 전체가 사용하는 전력량과 맞먹었다. 지난해 미국에서 암호화폐 채굴에 소비된 전력은 전체의 2.3%에 달했다. EIA는 "이는 웨스트버지니아주 전체 전력 수요와 거의 같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대부분의 전기는 화력발전소에서 생산되기 때문에 암호화폐 에너지 수요가 증가하면 대기중으로 방출되는 온실가스도 그만큼 증가한다. 청정에너지 비정부기구인 RMI는 "미국 암호화폐 업계는 미국 철도 산업의 연간 배출량과 맞먹는 매년 2500만~5000만톤의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결과는 미국 암호화폐 시장이 빠르게 성장한 요인도 있다. EIA는 "2022년 비트코인의 약 38%가 미국에서 채굴됐다"며 "2020년 미국 채굴량이 전체의 3.4%에 불과했다는 것과 비교하면 엄청나게 늘어난 것"이라고 했다.

그러다보니 암호화폐 서버가 들어선 지역에서 전기요금이 상승하는 일이 허다했다. 암호화폐 서버 비용을 애꿎은 지역주민들이 떠안았던 것이다. 2018년 뉴욕 북부에 있는 플래츠버그시에 한 암호화폐 채굴업체가 들어온 이후 전기료가 100달러에서 200달러로 상승했다. 이에 지역의원들이 나서서 해당업체에게 운영중단을 촉구하기도 했다.

에너지 컨설팅회사인 우드 매켄지(Wood Mackenzie)의 벤 헤르츠-샤르겔(Ben Hertz-Shargel) 전력연구원은 "텍사스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비트코인 채굴장의 전력수요로 인해 텍사스는 15분마다 전기요금이 결정된다"고 했다. 그는 "이로 인해 텍사스 지역민들과 기업들은 전기료를 연간 18억달러씩 지불하고 있고, 이는 이전에 지불했던 전기료보다 4.7% 인상된 금액"이라고 덧붙였다.

샤르겔 연구원은 "구글이나 아마존같은 빅테크 기업이 하는 것처럼 암호화폐 기업도 자체 재생에너지 시스템을 개발해 전력망에 대한 의존도를 줄여야 한다"며 "그러나 암호화폐 기업들은 이러한 노력을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기존 재생에너지 시설 옆에 서버를 세우고 인근 가정과 기업에 공급될 청정 전력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지역 풍력발전소나 태양광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청정에너지가 암호화폐 서버로 빨려가고 있다"며 "그 결과 전체 전력수요가 증가해 화석 발전량을 늘리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일부 암호화폐 업체들은 자정노력에 나서는 모습이다. 이더리움(Ethereum)은 "채굴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99% 이상 줄일 수 있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샤르겔 연구원은 "다른 기업들도 이더리움의 선례를 따라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앞으로 더 많은 정부 규제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