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미화원에게 내뿜던 청소차량 배기관 '수직형으로 바뀐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7 14:40:09
  • -
  • +
  • 인쇄
▲매연과 미세먼지에 노출되던 환경미화원 작업환경이 개선된다. (사진=환경부)

청소차량 배기관에서 발생하는 매캐한 매연과 뜨거운 배기열에 노출됐던 환경미화원의 작업환경이 개선된다.

환경부는 환경미화원의 건강보호와 지역주민의 불편 해소를 위해 청소차량에 수직형 배출가스 배기관 설치를 의무화하는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이 개정됨에 따라 이에 발맞춰 '환경미화원 작업안전 지침서'를 개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지침서는 청소차량의 수직형 배출가스 배기관의 세부적인 설치·운영 기준을 담았으며, 전국 지방자치단체 오는 8일부터 배포될 예정이다.

개정된 지침서에 따르면, 환경미화원이 청소차량 후방에서 폐기물 상하차 등 작업을 진행하는 점에 감안해 청소차량의 배기관을 기존의 후방 수평형에서 전방 수직형으로 개조해야 한다. 개조 대상은 압축·압착식 진개(塵芥) 차량 등 전국 3600여대의 청소차량이다.

2018년 산업안전보건연구원에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후방 수평형 청소차량을 이용하는 쓰레기 수거원과 청소차량 운전원은 평균 122.4㎍/㎥와 100.7㎍/㎥의 초미세먼지(PM 2.5)에 노출된 상태에서 작업을 했다. 이는 초미세먼지 '매우나쁨' 기준치(76㎍/㎥)의 약 1.3~1.6배 수준에 해당된다.

현재 경기도 수원시, 경남 함양군 등 11개 기초 지자체에서 약 80대의 청소차량에 수직형 배기관을 설치해 운영중인데 차량 성능에는 문제가 없으면서도 환경미화원들이 미세먼지 노출이 감소돼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지침서 개정으로 환경미화원에게 지급하는 안전조끼와 우비의 제품기준도 '유럽 국제안전규격'에서 '전기생활용품안전법'에 따른 안전기준으로 변경됐다. 유럽규격에 적합한 제품을 구하기 어려워 환경미화원에게 제때 안전조끼와 우비가 제공되기 어렵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이다.

유승광 환경부 자원순환국장은 "환경미화원은 우리 사회를 돌아가게 만드는 '숨은 영웅'"이라며 "이번 조치로 환경미화원의 건강보호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환경미화원의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