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준 환경부 차관, 그린유니콘 기업 '수퍼빈' 생산공장 방문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7 16:45:00
  • -
  • +
  • 인쇄
▲투명페트병 회수로봇 '네프론' (사진=환경부)


임상준 환경부 차관이 7일 자원순환 분야에서 주목받는 거대 스타트업 수퍼빈을 생산현장을 방문했다.

수퍼빈은 그동안 사람이 일일이 분류하는 경우가 많았던 폐기물 선별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해 자동화한 기업으로, 최근에는 폐페트병 소재화 분야에 진출했다.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수퍼빈의 '아이엠팩토리' 공장은 폐페트병을 플라스틱 재생원료로 되돌리는 공정으로 이뤄져 있다. 여기서 생산된 재생원료는 환경부로부터 식품용 재생원료 적합성 확인을 받은 고품질 플라스틱 펠릿이다.

이번 방문은 오는 2027년까지 10개의 예비 '녹색 거대 신생기업(그린유니콘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환경부 업무계획의 연장선에 있다. 그린유니콘 기업은 기업가치가 1000억~1조원대인 비상장 신생기업을 말한다.

2015년 설립된 수퍼빈은 지난해 매출액은 103억원을 달성했지만 기업가치는 2000억원 이상 평가받고 있는 대표적인 그린유니콘 기업이다. 이 회사는 재활용 수거로봇 '네프론'을 이용해 수거된 폐기물들을 유통·가공해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자원순환 사업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현재 화성공장 외에 순창공장도 준공 예정이다.

이날 임상준 차관은 수퍼빈과의 간담회를 통해 녹색 혁신기업의 애로사항과 정책제언을 직접 들었다. 임 차관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사회 구축이 중요하다"며 "재생원료 사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수요자인 최종제품 생산자에게 사용의무를 부여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