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준 환경부 차관, 그린유니콘 기업 '수퍼빈' 생산공장 방문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7 16:45:00
  • -
  • +
  • 인쇄
▲투명페트병 회수로봇 '네프론' (사진=환경부)


임상준 환경부 차관이 7일 자원순환 분야에서 주목받는 거대 스타트업 수퍼빈을 생산현장을 방문했다.

수퍼빈은 그동안 사람이 일일이 분류하는 경우가 많았던 폐기물 선별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해 자동화한 기업으로, 최근에는 폐페트병 소재화 분야에 진출했다.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수퍼빈의 '아이엠팩토리' 공장은 폐페트병을 플라스틱 재생원료로 되돌리는 공정으로 이뤄져 있다. 여기서 생산된 재생원료는 환경부로부터 식품용 재생원료 적합성 확인을 받은 고품질 플라스틱 펠릿이다.

이번 방문은 오는 2027년까지 10개의 예비 '녹색 거대 신생기업(그린유니콘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환경부 업무계획의 연장선에 있다. 그린유니콘 기업은 기업가치가 1000억~1조원대인 비상장 신생기업을 말한다.

2015년 설립된 수퍼빈은 지난해 매출액은 103억원을 달성했지만 기업가치는 2000억원 이상 평가받고 있는 대표적인 그린유니콘 기업이다. 이 회사는 재활용 수거로봇 '네프론'을 이용해 수거된 폐기물들을 유통·가공해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자원순환 사업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현재 화성공장 외에 순창공장도 준공 예정이다.

이날 임상준 차관은 수퍼빈과의 간담회를 통해 녹색 혁신기업의 애로사항과 정책제언을 직접 들었다. 임 차관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사회 구축이 중요하다"며 "재생원료 사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수요자인 최종제품 생산자에게 사용의무를 부여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